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 속 영화시사회…성훈 "해냈다는 감동으로 다시 만나길"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3월 17일 화요일

▲ 성훈.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해냈다는 감동으로 다시 만나길!"

배우 성훈이 코로나19 속에 열린 주연 영화 시사회에서 위기 극복을 응원했다.

17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감독 김정권, 제작 강철필름) 언론배급시사회와 간담회가 열렸다.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는 성훈의 주연작 시사회이자,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여파로 영화 개봉이 속속 미뤄지고 시사회 등이 취소된 가운데 열린 행사라 주목받았다.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말문을 연 성훈은 "일단 와 주셔서 감사드린다. 지금 여기까지 오시기 힘든 시기인데도 불구하고 마스크 잘 착용하시고 여기까지 찾아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거듭해 말했다.

판타지 로맨스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돌아와요 부산항애' 이후 성훈의 2번째 스크린 주연작. 성훈은 외강내유의 '츤데레' 카페 오너 승재 역을 맡아 김소은과 조심스러운 로맨스를 그렸다.

이내 유쾌한 면모를 드러낸 성훈은 "성격이 그리 좋지만은 않은, 갑질을 하는 카페 사장 승재 역을 맡았다"며 "잘못 하면 커뮤니티에 올라갈만한 갑질도 있어 조심스럽기도 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로맨스다보니 예쁘게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고생한 기억도 나고, 자기 평가도 다시 하게 된다"고 말했다. .

극중 까칠하지만 주변 사람에게만 친절한 캐릭터와 닮은 점에 대해서는 "제가 친절한 사람은 아니다. 주변 지인만 챙기고 남은 남이라 생각하는 편이라 승재 같은 부분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가 그렇게 착한 사람이 아니다. 그래서 연기하는 게 그렇게 딱히 힘들지 않았던 것 같다"고 웃음지었다.

'극중 (까칠한 남자) 캐릭터가 매력적이다'는 진행자에게는 "남자를 잘 만나셔야 할 것 같다. 까딱 잘못하면 고생길"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간담회 말미 성훈은 "그렇게 심각하거나 무거운 영화는 아니다. 따뜻하게 볼 수 있는 영화"라며 "요즘 전세계적으로 힘들지 않나. 아무리 힘들어도 사람이 숨은 쉬고 살아야 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극장에 오시더라도 마스크, 장갑을 철저하게 쓰신다면 코로나 우려를 피해갈 수 있지 않을까. 이 시국 감동과 잔잔한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성훈은 "이 시간 지나가고 나서 잘 버텨서 다같이 극장 와주시는 관객들도, 기자님들도 우리가 다 해냈다는 감동으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고 다짐했다.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후 마법처럼 뒤바뀌기 시작한 너무 다른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다룬 판타지 로맨스다. 영화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