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코로나=중국 바이러스" 발언에 할리우드 "인종차별 멈춰"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3월 17일 화요일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게티이미지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로 지칭, 인종차별이란 비판을 받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 자신의 SNS에 "미국은 중국 바이러스(the Chinese Virus)에 특히 타격을 입은 항공산업과 여타 산업 등을 강력하게 부양할 것이다"며 "우리는 어느 때보다 강해질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 대신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이 반발을 불렀다. 차별이나 혐오를 초래할 수 있다며 질병 이름에 특정 지역이나 사람, 동물 이름을 쓰지 못하게 한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에 어긋나는 표현이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에도 "중국에서 시작한 해외 바이러스" 등의 표현을 사용해 왔다.

미중 갈등이 코로나바이러스를 둘러싸고도 격화되는 양상이나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바이러스' 언급에 대해서는 "인종차별"이라며 할리우드 스타들도 격하게 반응했다.

배우 미아 패로우는 "그것은 엄연히 코로나 바이러스로 불리며 이젠 애플파이만큼 미국에도 흔하니 인종차별적 언사를 멈추라"고 일침했다. 배우 돈 치들도 "중국 바이러스라고? 와우. 이젠 감당할 수 없이 버겁다는 느낌이 오나? 아닌가?"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