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롱거리된 '사랑‧신앙심‧정치 견해'…정준, 인내심 한계 "법적대응"[종합]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3월 18일 수요일

▲ 악플러들에 법적대응을 시사한 정준. 출처ㅣ정준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마침내 배우 정준이 악플로 인내심의 한계에 도달하고 말았다. 그를 꾸준히 괴롭힌 악플러들은 지난해에는 공개 열애 관련 '진정성'을 의심하더니, 이번에는 정치적 성향과 종교를 문제 삼은바. 그는 이제 일침을 날린 데 그치지 않고,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준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자신의 정치적 성향을 비방한 악플러의 게시물을 공개했다. 이 악플러는 정준이 그간 남긴 기사 댓글들을 추적해, 댓글 내용으로 정준의 정치적 성향을 헐뜯었다.

특히 도 넘은 욕설에 정준은 "정말 지우지 않을 수 없는 글이라. 당신이 진정 사람입니까?"라며 분노했다. 이어 그는 악플러에게 "나는 댓글 달 수 없나? 내가 당신처럼 욕을 했나?"라고 반문하며 "열받지 말라. 아직 시작도 안 했다. 얼굴 보자"라며 해당 악플러에게도 강경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 정준이 정치적 성향(왼쪽)과 종교(오른쪽)로 받은 악플을 공개했다. 출처l정준 SNS
또한 정준은 이날 종교와 신앙심을 비꼰 악플러들의 댓글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캡처본에는 악플러 두 명이 정준의 종교와 신앙심을 헐뜯는 내용이 담겨있다. 정준은 연인 김유지와 미얀마로 선교를 다녀올 정도로 독실한 기독교인.

정준은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와 미팅 후 고소하겠다. 나도 공개적으로 하는 거라 끝까지 가겠다. 지워도 소용없다. 당신 같은 사람 때문에 고통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겠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 그간 일본 불매 운동 동참(왼쪽), 문재인 대통령 지지(오른쪽)를 전했던 정준. 출처l정준 SNS

특히 정준은 최근 정치 성향 및 종교로 비난을 받았다며, 악플러들에 경고를 전한 바 있다. 그는 지난해 자신이 일본 불매 운동에 동참한다고 알린 것과 관련 악플에 "내가 왜 일본 안 간다고 한 건지나 아냐? 일본이 먼저 우리 할머니들한테 사과 안 했잖아"라고 설명하며 반박한 바 있다.

또한 정준의 문재인 대통령 지지를 아니꼽게 보는 악플러에게도 "내가 문재인 대통령 좋아하는 게 뭐가 잘못이냐. 공산당이냐. 내가 누굴 좋아하던 내 개인 인스타에 올리는 건데"라며 황당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처럼 정준은 다양한 시비를 걸어온 악플러들로 고통을 받아왔던 터, 결국 법적 대응으로 맞서겠다고 밝혔다. 사실 정준은 정치적 성향, 종교문제 뿐만 아니라 공개 열애 관련해서 자신은 물론, 연인 김유지까지 상처받았다며 힘든 심경을 전했었다.

▲ 정준-김유지 커플. 출처ㅣ정준 SNS

정준과 김유지는 지난해 '연애의 맛3'을 통해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정준은 1991년도 데뷔한 잔뼈 굵은 배우, 김유지는 동덕여자대학교 방송연예과를 졸업한 신인 배우다. 1979년생인 정준은 올해 한국 나이 42세, 1992년생인 김유지는 29세로 두 사람은 13살 차를 극복하고 예쁜 사랑을 키워가, 누리꾼들의 응원과 축하를 받은 가운데, 두 사람의 나이 차와 두 사람의 직업이 배우라는 것 등을 언급하는 도 넘은 억측과 악플도 넘쳤다.

이와 관련해 정준은 "님들한테는 사랑이 장난이냐. 돈으로 사랑을 사느냐"라며 "정말 몇 번이고 참았다. 그냥 글이라고 생각하고 쓰시는 거 같은데, 보는 사람한테는 큰 충격이고 스트레스다. 글이 언제부터 얼굴 없는 상처의 칼이 되었느냐"며 심경을 전했었다.

일부 악플러들로 인해, 정준의 사랑과 신앙심과 정치적 견해는 모두 조롱거리가 된 셈이다. 그간 정준은 악플로 고통스럽다고 호소한 데 그쳤지만, 이제는 법적대응이라는 칼을 빼 들었다. 이로 인해, 정준에게 이유없는 돌을 던진 이들이 긴장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이번 사태로 대다수 누리꾼들은 연예인을 향한 비하를 지양 하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