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산회담' 재재 "개인 유튜브 수익 쥐꼬리, 강연으로 부수입 얻는다"[TV핫샷]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재재. 출처ㅣJTBC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유튜브 '문명특급' 진행자 재재가 프리랜서와 직장인을 두고 고심 중인 것을 털어놨다.

재재는 24일 방송된 JTBC '돈길만 걸어요 - 정산회담‘(이하 정산회담)에서 프리랜서 전향 안건을 제시했다. 더불어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환, 김일중, 유튜버 신사임당이 참여해 조언을 더했다.

SBS 유튜브 문명특급의 진행자 재재는 안정적인 회사 생활을 계속해서 영위할지 아니면 자유분방한 프리랜서로 큰 도전을 이어나갈지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역대급 안건이라는 평이 나올 정도로 재재가 던진 화두는 돈반자들을 한층 더 치열한 토크 공방의 늪으로 빠트렸다.

'문명특급'은 구독자 45만명을 보유하고 있지만, 재재의 개인 유튜브 '해프 아이 가릿'은 구독자 12만명이다. 재재는 자신의 수입에 대해 "회사 연봉은 비밀 유지 조항 때문에 말씀 드릴 수 없다"며 "유튜브 수입은 쥐꼬리만하다. 부수입 등으로 강연을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자신을 21년차 프리랜서라고 밝힌 여현수는 회사를 나오면 4대 보험료가 오롯이 개인의 몫임을 강조, 통장으로 와 닿을 현실적인 의견을 보였다. 붐 역시 “안정된 직장 안에서도 모든 꿈을 펼칠 수 있다. 프리랜서가 되면 좋은 아이디어가 들어와야 할 공간에 다른 고민이 들어와서 스트레스가 된다”며 직장생활 유지파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양세형은 재재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점치며 독립을 부추겼다. 특히 “발이 컸을 때는 계속 발을 구부린 상태에서 신지 말고 더 큰 사이즈로 갈아 신어라. 조금 더 큰 신발을 신으면 당신은 날 수 있다”고 과거 군대 선임과의 일화를 꺼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김환은 회사 중심의 사회라는 것을 퇴사하고서 알았다고 고백,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회사재직 당시 받았던 대출이 만기 연장할 때 금리가 급상승했다는 에피소드를 통해 직장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기도 했다. 반면 같은 프리랜서 아나운서인 김일중은 “내가 일하는 만큼 버는 희열이 있어야 한다. 그건 프리랜서만이 느낄 수 있다”고 김환과 상반되는 입장으로 흥미진진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에 재재는 ‘직장에 남겠다’고 선택한 한편 “60세가 되어도 빨간 머리를 하는 국장님이 되길 바란다. 스브스에 메릴 스트립이 되라!”라는 말로 응원을 아끼지 않았던 송은이의 발언에 깊이 감동을 표하며 그녀를 MVP로 선정했다.

계속해서 시청자 돈 고민 정산에는 주식 투자에만 열을 올리는 남편으로 인해 속앓이 중인 아내의 이야기가 도착했다. 카페를 운영 중이지만 코로나19로 매출에 심각한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일확천금만을 노리는 남편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조언을 구한 것.

돈반자 김현준은 최근 대기업 우량주에 몰리고 있는 개인 투자자들의 성향에 대해 훌륭하다고 평가하면서도 투자를 언제까지 할 수 있을지,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에 따른 ‘테마주’에 무턱대고 투자하는 이른바 개미들의 위험한 투자 방식에 ‘급등 뒤엔 급락이 있다’고 뼈 있는 한 마디를 보탰다.

유수진 또한 “위기는 기회이지만 주의해야 한다. 이런 위기가 지나가고 수익이 날 때까지는 적어도 2~4년의 시간이 걸린다”고 전하는 동시에 투자 비중 설정법에 대해 설파,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 모았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