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2루수 컴백' 정근우, LG에 동화되며 수비 맹훈련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LG 트윈스 훈련이 25일 오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한화에서 LG로 이적하며 2루수로 컴백하게 된 정근우. 국가대표 2루수, 2루수 하면 정근우라고 할 만큼 2루 포지션에서 독보적이었던 그였지만 정근우는 한화에서 2018년을 마지막으로 2루수 자리를 양보하고 외야수, 1루수 등 다양한 포지션에서 경기를 뛰었다. 구단의 리빌딩에 따른 어쩔 수 없는 포지션 변경이었다. 

정근우는 2년 정도 그 자리에서 떨어져 있으며 2루 포지션이 굉장히 소중하다는 것을 느꼈다. 자신의 2루수 경쟁력을 인정해준 LG로 팀을 옮기며 정근우는 다시 한번 국가대표 2루수의 자존심을 세울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정근우는 고려대 선배인 박용택과 훈련 내내 계속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선수들에게 장난을 치는 등 LG에 완벽히 동화된 모습이었다. 정근우는 2루수 수비 훈련에서도 최재원, 신민재 후배들과 함께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맹훈련을 이어 갔다. 2년 여 만의 2루수로 복귀하는 정근우의 활약이 기대되는 시점이다. 


오전 훈련 갖는 LG, 따뜻한 햇살 맞으며 


정근우, 고려대 선배 박용택과 함께 


정근우, 장난을 치며 


정근우, 신민재-최재원 후배들과 수비 훈련 


정근우, LG에 완벽 동화된 모습 


정근우, 차분하게 수비!


정근우, '펑고 훈련은 내 전문'


정근우, 그리웠던 2루 

'돌아온 2루수 정근우의 활약, 기대해 주세요!'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