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희 이어 박지윤…SNS 인증샷에 '사회적 거리두기' 설전 '논란ing'[종합]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박지윤(왼쪽)과 가희.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가희 이어 박지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독려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 두 사람의 SNS 게시물이 잇단 논란이 됐다.

박지윤은 최근 자신의 SNS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며 가족여행 인증사진을 게재했다.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을 안 올리는 게 어떨까 한다는 네티즌 댓글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반응했다.

이후에도 박지윤은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박지윤은 인스타그램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메시지를 재차 남겼다.

가족 간 회동이라 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분위기나 '사회적 거리두기'와 거리가 멀다는 지적은 이후에도 이어졌다. KBS 앵커인 박지윤의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에게까지 여파가 번지고 있다.

가족과 함께 한 야외 활동을 SNS에 게시했다가 '사회적 거리두기'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 논란이 된 것은 박지윤만이 아니다. 최근 인도네시아 발리에 거주하고 있는 가수 가희는 SNS에 아이들과 바닷가를 찾은 사진을 공개했다가 도마에 올랐다.

가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속에 마스크 없이 아이들과 야외에 나간 것을 두고 입방아에 오르자 '부모의 마음'이라고 해명하면서 자연에서 뛰어 논 아이들의 감기 증세가 나아졌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SNS상 해명이 더 큰 논란을 불렀다. 가희가 "저희는 곧 한국으로 잠시 돌아간다. 이곳이 점점 위험해지고 있고 검사도 어렵고 만약 아프게 된다면 출국도 못 하고 모든 것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결정했다"고 밝힌 대목도 입길에 올랐다.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가 공개로 돌린 가희는 사과글을 거푸 올렸다 지우길 반복했지만 논란을 환기하는 역효과를 부르며 내내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장악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