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스터트롯의 맛' 정동원, 가장 잘 챙겨준 삼촌은 '장민호 아닌 김호중'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미스터트롯의 맛'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미스터트롯의 맛' 정동원이 가장 잘 챙겨준 팀원으로 김호중을 꼽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의 맛'에는 TOP7인 임영웅-영탁-이찬원-김호중-정동원-장민호-김희재 그리고 레인보우7인 강태관-김경민-김수찬-나태주-류지광-신인선-황윤성의 MT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정동원은 제작진이 가장 잘해준 멤버 TOP3를 묻자 "말하면 누군가 서운해할 것 같다"고 걱정한 뒤 "일단 1위는 (김)호중이 삼촌이다. 이유는 '패밀리가 떴다' 팀원 중에서도 제일 잘 챙겨줬다. 집에서도 많이 잤는데 잘 챙겨주고 고기도 사줬다"고 답했다. 계속해 장민호가 나오지 않자 장민호는 시무룩해 했고, 장민호는 이어 3위로 거론되자 그제서야 미소지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