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이바이, 마마!' 이규형, 김태희 비밀에 오열 "내 옆에서 어떻게 그걸 다 봤냐"[TV핫샷]

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tvN '하이바이, 마마!'. 제공|tvN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이규형이 김태희의 환생 비밀을 알고 오열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하이바이,마마!' 12회에서 조강화(이규형)는 차유리(김태희)가 지난 5년간 자신의 곁에서 모든 순간을 지켜보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외로이 홀로 가족들을 지켜봤을 차유리에 대한 미안함에 조강화는 눈물을 흘렸다. 차유리도 딸 조서우(서우진)가 귀신이었던 자신을 줄곧 봐왔던 사실을 알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하이바이, 마마!'에서 조서우는 가족사진에 공주 스티커를 붙이며 차유리의 이름을 말했다. 조강화는 딸 조서우의 입에서 나온 사별한 아내의 이름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기도 전에, 만취한 오민정(고보결)을 부축하며 나타난 차유리에 또 한 번 놀랐다. 집 앞 놀이터에서 조강화는 가족사진에 붙여진 스티커를 보여주며 조서우가 차유리의 이름을 알고 있음을 밝혔다. 차유리는 과거 귀신들이 자신의 이름을 부르던 것을 떠올리곤 조서우가 그동안 귀신인 자신을 보고 있었다는 것을 깨닫고 눈물을 보였다. 

울고 있는 차유리에게 손을 뻗던 조강화는 잠시 머뭇거리다 그저 어깨를 토닥이며 그가 진정되길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다. 조강화는 “넌 계속 이렇게 서우 보면서 가슴 쥐어뜯고, 민정이는 속고 있는 게 맞냐”며 목숨까지 걸고 지킨 조서우 앞에 당당히 나서지 못하고 숨어버리는 차유리를 답답해했다. 

차유리는 이승을 떠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기에 사실을 털어놓을 수가 없었다. 조강화는 여전히 차유리가 자신에게 무언가를 숨기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고, 고현정(신동미)을 찾아갔다. 조강화는 “생각해보니 나 처음 봤을 때 놀라지도 않았다. 숨어 있다가 들킨 사람처럼”이라고 말했고, 따로 아는 게 있는지 물었다. 고현정은 사실을 말하지 못하고 금세 눈물이 고여 자신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차유리는 자신의 이름을 알고 있는 조서우에게 “옛날부터 나 계속 봤지. 그런 줄도 모르고 계속 서우 옆에 있어서 무서웠겠다”며 눈물을 보였다. 조서우는 우는 차유리의 머리를 쓰다듬었고, 그런 딸의 손길에 차유리는 더욱 마음 아파했다. 아빠 차무풍(박수영)과 엄마 전은숙(김미경)은 조서우를 아끼는 마음만큼, 오민정에게도 고마운 마음이었다. 차무풍은 조강화에게 “서우 예쁘게 키워줘서 자네 처한테도 고맙다”는 말을 전했고, 전은숙은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 속이면서 이런 식은 안 돼”라며 차유리에게 하원 도우미를 그만 하라고 말렸다. 그런 그들 앞에 선물처럼 조서우가 찾아왔다. 조강화는 급한 일이 생겼다며 차유리의 집에 조서우를 맡겼고, 가족들은 5년 만에 처음으로 마음 놓고 손녀와 시간을 보내며 행복함을 맛봤다.

꿈같은 시간을 보냈지만 이내 퇴마사(양경원)가 차유리를 찾아간 것. 차유리는 현재 사람임에도 퇴마사의 지팡이와 미동댁(윤사봉)의 방울에 의해 끌려다녔다. “네 딸 데리러 왔어”라는 퇴마사의 말에 충격을 받은 차유리는 남아있는 시간 동안 조서우의 곁에 귀신이 못 오게 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런 차유리를 바라보던 미동댁은 자리 찾기 미션에 마음이 없냐고 물었고, 차유리는 “서우가 제일 좋아하는 게 엄마다”라며 차마 오민정의 자리를 욕심낼 수 없었던 진심을 드러냈다.

퇴마사의 등장 후 차유리는 날을 세웠다. 오민정에게는 각종 호신용품을 선물했고, 조강화에게는 조서우의 손을 꼭 잡고 다니라고 당부했다. 조강화가 잠시 손을 놓친 사이, 퇴마사가 조서우에게 다가갔다. 조강화는 달려가 퇴마사를 막아섰고, 퇴마사는 그간 차유리가 조서우와 조강화 옆에 붙어있던 귀신이라고 이야기했다. 퍼즐이 맞춰진 조강화는 그길로 차유리를 찾아갔다. 

조강화는 “쭉 내 옆에 있었냐, 어떻게 그걸 다 봤냐”며 눈물과 함께 토해냈다. 조강화는 차유리가 자신의 연애 시작부터 결혼, 그리고 조서우와 새 가정 안에서 행복을 되찾을 때까지 모든 과정을 지켜봐 왔다는 사실을 알고 무너졌다. 조강화는 변화하지 못하고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차유리의 시간을 알게 됐다.  

차유리가 제 자리를 찾아 가족 곁에서 살 수 있을지, 미련 없이 승천할 것인지, 예측 불가한 그의 선택에 관심이 쏠린다. 

'하이바이,마마!’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