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린 여자가 람보르기니를?…전소미 소유 여부보다 문제된 "박탈감vs열등감"[종합]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전소미.ⓒ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드림카 한 번 시승했다 큰일 났다. 가수 전소미가 초고가 람보르기니 운전한 모습으로 때아닌 논란 중심에 섰다. 이제 막 성인 된 전소미가 2억 원이 넘는 람보르기니를 운전한 것을 두고 문제 삼은 것. 전소미 측은 해당 차량 소유가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과열된 분위기 속 문제는 차량 소유 여부가 아닌 모양새다. 

전소미는 지난 28일 유튜브를 통해 방송된 첫 단독 리얼리티 '아이 엠 소미'를 통해 노란색 람보르기니 SUV를 탄 모습을 공개했다. 전소미가 탄 차량은 람보르기니 우루스로, 2억 5000만 원이 넘는 초고가. 예고편에 단 한 장면이 등장했음에도 방송 이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특히 2001년생으로 이제 막 성인 된 전소미가 고가의 외제차를 탄다는 것에 높은 관심이 쏠렸고, 전소미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장악은 물론, 이와 관련한 기사들도 쏟아졌다.

무엇보다 연예계 수익 구조와 전소미가 20살이라는 점에 집중, 대다수 누리꾼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며 토로했다. 또한 몇몇 누리꾼들은 아르바이트 중개 사이트 광고 모델인 전소미가 현실에서는 초고가 람보르기니 모는 것이 보기 좋지만은 않다며 말하기도 했다.

▲ 유튜브 '아이엠 소미' 화면 캡처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전소미 소속사 더블랙레이블 관계자는 30일 스포티비뉴스에 "리얼리티에 등장한 람보르기니 SUV 차량은 전소미 소유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소미 측은 "자세한 내용은 리얼리티 2화에서 공개될 예정"이라며 방송을 보고 판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러한 전소미 측의 설명에 시청자들은 황당해하는 분위기. 그도 그럴 것이 예고편에서 전소미가 람보르기니를 운전하는 모습뿐만 아니라, "나 노란 차로 업그레이드했다"고 환하게 웃는 모습이 공개돼 전소미를 진짜 람보르기니 차주처럼 보이게 했기 때문.

▲ 전소미.ⓒ곽혜미 기자

하지만 일각에서는 제작진 측이 시청자들을 현혹했다는 문제 이전에, 당초 전소미가 람보르기니를 운전하는 것이 왜 화제를 모은 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전소미가 평소 노란색 람보르기니가 드림카라고 말해왔던 터. 중학교때부터 연예계 활동한 전소미의 소유차량이여도 문제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차 하나 가지고, 전소미의 연예계 활동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평가를 내놓으면서, 해당 차량의 소유 자격을 논한다는 것이 황당하다는 입장.

실제로 전소미는 '프로듀스101' 시즌 1 우승자 출신으로, 이후 '언니들의 슬램덩크' 막내로 예능은 물론, 다양한 광고부터, 음악 활동 역시 첫 솔로 '벌스데이'는 음원 공개 하루 만에 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인기 연예인임을 증명해왔다. 그런데 팬들 입장에서는, 전소미 연예계 활동 및 업적이 갑작스러운 차 하나로 터무니없이 후려치는 일부 의견까지 나오면서 상처받기 마련. 

▲ 전소미.ⓒ한희재 기자

또한 일부 누리꾼들은 비교적 '어린 남성 연예인'의 고가 시계, 차량 등에는 '영앤리치' 소리를 듣는 반면, '어린 여성 연예인' 전소미가 초고가 외제차를 모는 것에 도 넘은 비난이 가해진 것 같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전소미를 향한 비난여론이 열등감에 비롯된 지적이라는 것.

논란 아닌 논란에 해명 이후에도 전소미는 여전히 실시간 검색어에는 오르내리고 있는 가운데, 람보르기니 운전 관련해 자세한 내용이 공개된다는 전소미 리얼리티 2화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u_z@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