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발베르데 데려가려면 '6700억'…레알 맨유에 접근금지 경고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우루과이 출신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를 제2의 제라드로 바라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우루과이 출신 미드필더 페데르코 발베르데(21)에게 접근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접근 금지' 경고를 내렸다. 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레알이 발베르데를 팔지 않겠다고 선언했다고 31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이 여름 이적시장에서 미드필더 영입을 강하게 요구한 가운데, 맨유는 발베르데를 '제2의 스티븐 제라드'로 판단하고 영입을 추진했다.

일찌감치 발베르데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 레알은 대비책을 단단히 마련해 뒀다. 바이아웃이 무려 5억 유로(약 6710억 원)에 이른다.

스포르트는 맨유는 레알이 협상하지 않으리라 알고 있기 때문에 거래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맨유는 폴 포그바의 이적 가능성에 따라 새 미드필더 영입을 타진하고 있다. 아틀레티코 미드필더 사울 니게스(25)와 아약스 유망주 도니 반 더 베이크(22)가 물망에 오르내린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