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김재중, '엠스테'도 안 나온다…日스케줄 전면 취소 '자숙 수순'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4월 02일 목요일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거짓말로 물의를 빚은 가수 겸 배우 김재중.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거짓말로 물의를 일으킨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일본 스케줄을 또 취소했다.

2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김재중은 3일 예정된 일본의 대표 음악 프로그램 '엠스테(엠스테이션)' 출연도 취소됐다. 이로써 4월에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취소했다. 

김재중은 줄줄이 잡혀있던 일본 스케줄을 취소하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거짓말로 인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오는 5일 NHK BS 프리미엄 '더 커버스' 명곡선 2020에 나올 예정이었지만 출연을 전격 취소했다. 또한 거짓말을 한 당일인 1일에는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NHK 1라디오 '후루야 마사유키의 팝A'에 출연할 예정이었지만 제작진과 논의 끝에 출연을 취소했다. 

5월에 출연 예정인 프로그램을 제외하고 예정된 모든 일정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일본 스케줄 줄취소는 그를 바라보는 일본 내 여론을 짐작케한다. 일본에서 현지 가수처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던 김재중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경솔한 거짓말로 활동 중단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김재중은 만우절이었던 지난 1일 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거짓해 국내외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김재중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며 "제 글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 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총 2번에 걸쳐 사과했지만 그를 향한 날선 시선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