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휘성, 또 약물 투약…소속사 "우울증·공황장애 정신과 치료 중"[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 연이은 약물 투약으로 물의를 빚은 가수 휘성.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수면마취제 투약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가수 휘성(최휘성, 38)이 이틀 만에 또 같은 약물을 투약했다 쓰러져 경찰이 출동했다.

3일 경찰에 따르면 휘성은 지난 2일 서울 광진구의 한 호텔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약한 뒤 쓰러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약물,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

휘성이 약물을 투약했다가 쓰러진 채 발견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31일 서울 송파구의 한 건물화장실에서도 수면마취제를 투약한 뒤 쓰러져 경찰 조사를 받았다.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는 소변 검사 결과에서 음성으로 나와 귀가 조치됐다. 그러나 귀가 조치 이틀 만에 호텔 화장실에서 약물 투약 후 쓰러졌고, 이번에도 주사기, 수면마취제가 든 유리병이 함께 발견돼 파문이 커졌다.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휘성의 연이은 약물 투약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또한 아버지와 오래 함께 일하던 지인의 연이은 사망 등으로 불안정한 감정 상태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휘성은 아버님의 갑작스러운 작고와, 함께 일하던 지인의 연이은 사망 그리고 작년에 얽힌 힘들었던 사건들로 인하여 감당하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휘성 측에 따르면 처음 공중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날, 휘성은 집을 나가 가족들과도 연락을 끊었고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혐의가 없어 자택으로 귀가 조치됐다. 

▲ 휘성이 경찰 조사를 받은 지 이틀 만에 또 약물 투약 후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출처| 'SBS 8뉴스' 방송 캡처

그러나 휘성은 귀가 조치 이후에도 극단적인 생각, 우울증, 공황장애 등의 증세를 보여 병원에 입원했다. 휘성 측은 "현재 정신과 치료를 진행하고 있고 이와 함께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임을 말씀드리며, 조사가 끝난 후에도 가족과 함께 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휘성은 이유를 불문하고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에 대해 크게 후회하며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심려를 끼친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지난달 31일 휘성이 수면마취제를 투약하기 직전 한 남자를 만나 약물을 직거래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 영상에서 휘성은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한 남성을 만나 돈을 건네고 검은 봉지에 든 것을 건네받는 모습이었다. 휘성은 경찰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약물을) 거래했다"고 진술했고, 경찰은 의사 처방 없이는 살 수 없는 약품을 휘성에게 공급한 20대 남성을 추적해 3일 검거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