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 콩거 코치, 외신 통해 “한국은 매일 코로나19 문자가 와요”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0년 04월 08일 수요일

▲ 롯데 행크 콩거 배터리코치. ⓒ롯데 자이언츠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안방을 새로 책임지는 행크 콩거(32·한국명 최현) 배터리코치가 외신을 통해 한국 내 코로나19 상황과 KBO리그 분위기를 전했다. 매일 받는 알림 문자와 마스크 의무 착용 등 일상생활에서의 방역 상황을 상세히 설명하며 코로나19 방역이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음을 알렸다.

미국 LA타임즈는 8일(한국시간) 콩거 코치와 전화 인터뷰를 실었다. 미국에서 태어난 뒤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다가 올해 생애 처음 KBO리그 일원이 된 콩거 코치는 “나는 올 시즌이 언제 시작할지 모른다. 만약 선수 중 확진자가 나온다면, KBO리그는 바로 문을 닫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여기는 모든 것이 조심스럽다. 선수단 중 확진자가 나오면 최소 한 달간 일정이 지연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최대한 모든 부분이 분리돼 있다”고 말했다.

KBO리그는 다른 나라와 달리 청백전을 통해 팬들의 야구 갈증을 풀어주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경기가 생중계되면서 메이저리그로부터 큰 관심을 끌게 됐다. 매일 같이 한국 내 상황이 외신을 통해 보도되는 이유다.

LA타임즈는 “KBO리그 구단들은 미국 프로스포츠 리그가 중단된 상황에서도 경기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한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얼마나 잘 대처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증거이다”고 설명했다.

콩거 코치는 “한국은 모든 것을 엄중하게 차단하고 있다. 또, 정부는 매일 같이 사람들에게 어디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는지를 문자로 알려준다”고 국내 상황을 알렸다. 이어 자신이 최근 겪은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콩고 코치는 “최근 새 계좌를 만들기 위해 은행을 찾은 적이 있었다. 그런데 마스크를 깜빡하고 들고 오지 않았다”면서 “은행 직원들은 물론, 기다리는 사람들 모두가 나를 쳐다보더라. 그리고는 한 직원이 ‘우리 방침상 이 건물로 들어오려면 마스크를 꼭 써야 한다’고 양해를 구했다. 결국 나는 놓고 온 마스크를 가지러 구장으로 되돌아갔다”면서 국내의 철저한 방역 체계를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