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넷플릭스 "법원 판단 존중…'사냥의 시간' 공개 보류"[공식]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 영화 '사냥의 시간' 포스터. 제공|콘텐츠판다, 넷플릭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넷플릭스가 결국 영화 '사냥의 시간' 공개를 보류했다.

넷플릭스는 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판단을 존중해, 4월 10일로 예정되어 있던 '사냥의 시간'의 콘텐츠 공개 및 관련 모든 행사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을 포함, 전 세계에서 '사냥의 시간'을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추후 소식 전해드리겠겠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월 26일이었던 개봉일을 한 차례 미룬 '사냥의 시간'은 이후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로 직행, 오는 10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해외 판매사인 콘텐츠판다가 제기한 국외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이면서 일정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파수꾼' 윤성현 감독의 신작인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