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체육회, IOC로부터 부상 예방 프로그램 지원 받는다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04월 10일 금요일
▲ IOC부상예방프로그램 이론 교육 장면 ⓒ대한체육회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솔리다리티(Solidarity) 위원회로부터 '겟셋(GET SET) 부상 예방 프로그램 확산 프로젝트'를 승인받아 예산을 지원받는다.

'GET SET 부상 예방 프로그램'은 누적된 올림픽 종목 부상률 조사에 근거하여 IOC가 세계적 스포츠 의학 전문가들과 함께 제작한 프로그램으로, 올림픽 전 종목에 특화되어 있다.

대한체육회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국가대표를 위한 부상 예방 프로그램 운영, 대한체육회 산하 스포츠클럽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부상 예방 프로그램 교육, 2019년 GET SET(겟셋) 어플리케이션의 한국어 버전 획득 등 지속적인 사업성과 및 운영 능력을 인정받아 IOC로부터 예산 지원을 받게 되었다.

해당 지원금을 활용하여 대한체육회는 향후 1년간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 체육회 산하 스포츠클럽, 국가대표선수촌을 방문하는 외국 국가대표팀 등을 대상으로 GET SET(겟셋) 부상 예방 프로그램을 교육할 예정이다. 또한 '부상 예방 전문가 교육과정'을 운영하기 위한 기초 작업도 준비한다.

대한체육회 부상 예방 프로젝트를 책임·운영하는 국가대표선수촌 김세준 정형외과 주치의는 “체육회는 지난 3년간 부상 예방 프로그램 운영 경험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 개발도상국에도 적극적으로 교육할 준비가 되어있다.”며 “올해 좋은 성과를 내어 2021년부터는 IOC로부터 최대 4년간 더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