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만큼 멋진 세리머니, K리그 '골 세리머니 맛집은?'

한준 기자 hjh@spotvnews.co.kr 2020년 04월 19일 일요일
▲ 울산 현대의 호랑이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90분 동안 펼쳐지는 축구 경기에서 가장 극적인 순간을 고르라면 역시 골이 터질 때다. 시원한 골과 함께 선보이는 선수들의 세리머니는 골에 대한 기쁨을 증대시키는 동시에 팬들에게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2020시즌 K리그 개막을 앞두고 다양한 선수들의 눈여겨 볼만한 골 세리머니를 알아본다. 

▲우리가 골세리머니 맛집 - 부산, 울산

선수 개인이 아닌 팀의 시그니처 세리머니를 보여주는 팀이 있다. 부산과 울산이 그 주인공이다.

2018년 승강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부산 김문환, 호물로, 이동준 등은 색다른 세리머니를 고민하다가 카메라 앞에서 단체로 포즈를 취하는 세리머니를 하게 됐다. 이를 시작으로 2019년에도 매 경기마다 누가 득점을 하든 다 같이 카메라 앞에 모여 각자 손으로 턱을 받치는 포즈, 일렬로 서서 본인 유니폼 마킹을 가리키는 포즈 등 다양한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특히 부산이 K리그1 승격을 확정짓던 2019년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는 호물로의 득점 이후 선수들이 카메라 앞에 모여 경기 당일 부상으로 빠진 박종우의 유니폼을 펼쳐드는 감동적인 세리머니를 하며 화제를 모았다.

울산은 팀의 상징 호랑이를 활용한 재치있는 세리머니를 선보인다. 2017년 당시 울산에서 뛰던 이종호가 득점 후 양 손을 호랑이 발톱처럼 세운 뒤 포효하는 세리머니를 했던 것을 시작으로 이는 울산 선수들의 시그니처 세리머니가 됐다. 이후 경기 때는 물론이고 경기 종료 후 승리의 단체 사진에서도 빠질 수 없는 세리머니가 됐는데 이 모습을 팬들도 따라하면서 선수와 팬이 함께하는 울산만의 세리머니로 자리 잡았다.

▲ 사자왕 이동국 ⓒ한국프로축구연맹


▲베테랑의 품격 : 이동국, 염기훈, 정조국, 박주영

전북 이동국은 항상 득점을 성공시킨 뒤 두 팔을 양쪽으로 펼치는 세리머니를 한다. 특별할 것이 없는 무난한 세리머니지만 이동국이 하면 다르다. 통산 224골로 K리그 최다 득점 1위이자 매 경기 기록을 갱신해가는 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이기 때문이다. 올시즌에도 양팔 벌려 환호하는 이동국의 세리머니는 K리그의 역사로 기록될 것이다.

프리킥의 달인 수원 염기훈은 항상 골을 넣고 어퍼컷 세리머니를 한다. 단순한 어퍼컷이 아니라 입을 크게 벌리고 짜릿한 표정을 짓는 게 포인트인데 마치 ‘이게 골 맛이야’라고 보여주는 듯하다.

한편 그라운드의 로맨티스트 제주 정조국은 항상 아내를 위한 반지 키스 세리머니를, 서울 박주영은 득점 후에 무릎 꿇고 기도하는 전매특허 세리머니를 갖고 있다. 

▲ 시우타임


▲‘이름값’아닌 ‘별명값’ 하는 선수들 : 송시우, 남준재

인천 송시우는 주로 후반 중반에 투입돼 극적인 골을 자주 성공시켜 시우타임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이 수식어에 걸맞는 세리머니 또한 송시우의 전매특허인데 항상 골을 넣은 뒤 자신의 손목을 가리키며 지금이 무슨 시간인지 알린다. 송시우가 골을 넣는 시우타임이란 뜻이다. 제주 남준재의 트레이드마크는 화살 세리머니인데, 득점 후에 그라운드에 무릎을 꿇고 활시위를 당기는 모습 덕분에 레골라스라는 수식어도 얻었다.

이 밖에도 코미디 프로를 따라한 춤, 눈을 가렸다가 서서히 얼굴을 보여주는 기생충 하트 세리머니 등으로 화제를 모았던 지난해 리그 MVP 김보경은 올해 전북 유니폼을 입으며 다양한 세리머니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또한 득점 후 관제탑 댄스를 선보이는 상주 문선민, 흥겨운 춤을 추는 부산 빈치씽코, 팬들에게 거수경례를 하는 페시치, 늘 서포터에게 달려가 두 팔을 위로 벌리고 포효하는 무고사 등 다양한 선수들이 올해도 멋진 골과 재치있는 세리머니로 팬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