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피셜] OK저축은행, 세터 권준형 ‘새 둥지’…레프트 최홍석 ‘잔류’ 결정

네이버구독_201006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20년 04월 21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 프로배구단(단장 탁용원·이하 구단)이 전력 강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단은 진상헌 영입에 이어 권준형의 신규 영입 및 최홍석의 잔류를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권준형은 연봉 9000만원, 최홍석은 연봉 1억 5000만원의 조건으로 구단과 계약을 완료했다.

성균관대를 졸업한 세터 권준형은 2011~2012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 3순위로 LIG손해보험(現 KB손해보험)에 입단했다. 이후 2014년에 한국전력으로 이적해 활약했고, 군 전역 이후 2019년에 삼성화재로 트레이드 됐다.

권준형은 지난 ‘2019~2020 V리그’ 25경기(55세트)에 출전해 △세트 평균 6.927개(세트 당) △블로킹 평균 0.200개(세트 당)를 기록한 바 있다. 

경기대를 졸업한 레프트 최홍석은 2011~2012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드림식스(現 우리카드)에 입단했으며, 2018년 한국전력을 거쳐 2019년 OK저축은행에 입단했다.

최홍석은 2019~2020 V리그 24경기(58세트)에 출전해 △총 득점 124점(공격 성공률 42.26%) △블로킹 평균 0.276개(세트 당)의 성과를 거뒀다. 

석진욱 감독은 “노련한 장신 세터인 권준형의 영입으로 차기 시즌 종료 후 이민규 선수의 군입대 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게 됐다”며 “비 시즌 간 많은 훈련을 통해 세터들의 장점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홍석은 지난 시즌 병마를 이겨내고 체력훈련을 한 결과 시즌 후반부 팀에 크게 기여했다”며 “하고자 하는 본인 의지가 굉장히 강한 만큼, 다음 시즌 송명근과 함께 팀의 한 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