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FA 최대어' 박혜진, 우리은행과 2024년까지 재계약 체결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20년 04월 21일 화요일
▲ 박혜진 ⓒWKBL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박혜진이 우리은행 잔류를 확정했다.

우리은행 구단은 21일 "박혜진과 4년간 FA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박혜진은 2008년 우리은행에서 데뷔한 이래 이번 재계약을 통해 2024년까지 15년간 우리은행의 유니폼을 입게 된다.

박혜진은 올 시즌 27경기에 출전 14.7점 5.1리바운드 5.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팀의 정규 시즌 우승에 큰 힘을 보탰고, 개인 통산 다섯 번째 정규 시즌 MVP에 이름을 올렸다.

구단은 “박혜진은 12시즌 동안 6년 연속 통합우승과 올 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이끈 주역으로서 이번 FA 계약은 그동안 구단과 감독, 선수 간의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이루어낸 의미 있는 결과이다"라며 이번 FA 계약 체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박혜진은 ”신인 시절부터 함께한 우리은행에서 다시 뛸 기회를 주신 권광석 구단주님께 감사드린다. 협상 기간 많은 관심을 갖고 기다려주신 팬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거둔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더 발전된 모습으로 한국 여자프로농구의 새로운 역사를 쓰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팀 내 또 다른 FA 대상자였던 김정은과 홍보람과도 재계약에 성공하며 FA로 인한 전력 유출 없이 다가오는 2020-2021시즌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