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벤투 사단 코로나19 '음성', 2주 자가격리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0년 04월 23일 목요일

▲ 4개월 휴가를 마치고 입국한 파울루 벤투 한국축구국가대표팀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과 3명의 코칭스태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대한축구협회가 알렸다.

휴가를 위해 포르투갈에 머물렀던 벤투 감독은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을 마치고 비행기에 올라탄 지 약 4개월 만이다.

벤투 감독은 2월 초에 입국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여파로 K리그와 3월과 6월에 예정됐던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이 미루어지면서 일정을 늦췄다.

벤투 감독은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한 정부 방침에 따라 당분간 국내 주거지에 머물 예정이다.

격리가 끝나면 K리그 현장을 찾아 국내파들을 점검하며 월드컵 예선 준비에 돌입한다.

K리그 개막 일정은 24일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사회가 결정한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