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두린이들 웃게 해줄게요' 1선발 알칸타라, 개막전 앞두고 여유만만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5월 04일 월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두산 베어스 훈련이 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프로 야구가 드디어 개막한다. 3일 열린 KBO 화상 미디어 데이에서 두산 김태형 감독은 알칸타라를 1선발로 내세웠다. 맞대결을 펼치는 LG는 토종 에이스 차우찬이 마운드에 오른다. 

지난해 KT에서 27경기 11승 11패 5할 승률, 평균자책점 4.01을 기록했던 알칸타라는 2020년 두산으로 이적하며 새롭게 시즌을 시작한다. 

코로나로 한달 이상 늦어진 KBO 개막, 한지붕 두 가족 LG와 개막전, 어린이날 경기, 두산에서 첫 선발 경기까지 알칸타라가 긴장할 요소가 많지만 그는 오늘 훈련에서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더워진 날씨에 반팔 반바지로 훈련에 참여한 알칸타라는 가볍게 캐치볼을 하며 몸을 풀고 유희관과 세리머니를 미리 맞추기도 했다. 알칸타라의 얼굴엔 긴장감은 볼 수 없었고 미소가 가득했다. 어린이날 열리는 프로 야구 개막, 알칸타라가 두린이들을 웃게 해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훈련 나서는 알칸타라 


알칸타라, '한국 사람 다 됐네~' 공손한 인사 


알칸타라, '날씨가 너무 덥네요~' 

알칸타라, 강렬한 포스

알칸타라, 가볍게 캐치볼하며 


알칸타라, 이영하 어깨를 톡톡 

알칸타라, 유희관과 미리 세리머니 맞춰보기 

알칸타라, '두린이들 기다려요' 

미소 짓는 알칸타라 


알칸타라, 개막 D-1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