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야구 고팠다! 장외 돗자리 응원까지?' 고대하던 개막날 풍경 들여다보기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5월 06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KBO 리그 개막전이 5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코로나로 무기한 연기가 예상됐던 프로 야구가 드디어 개막 팡파르를 울렸다. 비록 무관중으로 진행돼 직관이 아닌 집관을 할 수 밖에 없었지만 야구가 고팠던, 야구를 고대했던 팬들은 이 마저도 일상의 큰 행복으로 찾아왔다.

인천 SK행복드림구장 외야엔 무 캐릭터가 그려진 현수막, '무'관중이 함께했다. 경기장을 들어오지 못하는 야구 팬들은 철문 너머로 저 멀리 있는 선수들을 지켜봤고 야구장 바깥에서 돗자리를 펴놓고 모바일 중계를 보고 응원을 하기도 했다.

또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시작된 한국의 프로 야구에 전 세계가 주목하며 카타르 알자지라 외신까지 인천 야구장을 찾아 뜨거운 취재 열기를 실감케 했다. 개막날 풍경을 사진으로 만나 보자. 

야구장을 서성이는 팬들

전력을 다해 싸워준 의료진 '덕분에' 야구합니다, 경기 시작 전 몸 푸는 SK 선수들

야구 기다리는 '무'관중들

'코로나 종식될 때까지 계속 조심해야죠' 마스크 낀 선수들 

2020 시즌 KBO 공식 개막! 


세뱃돈 모아 마스크 기부한 나준표 어린이의 멋진 시구! 

너무나도 기다려 왔던 플레이볼 

중동 알자지라 외신까지 찾은 뜨거운 취재 열기 


'덕분에' 응원 시작합니다! 활기 띠는 치어리더 

무관중 경기에

장외 돗자리 응원 펼치는 SK 팬들

'철문 너머로라도 보고파'

고대했던 야구 개막날 풍경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