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S존 항의' 이용규 소신 발언 후 첫 타석, 심판과 어색한 기류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5월 08일 금요일

[스포티비뉴스=고척,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지난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한화 경기에서 심판의 스트라이크, 볼 판정에 대해 인터뷰로 소신 발언을 한 이용규. 이용규는 "선수들이 너무 헷갈려한다. 일관성 있는 판정을 부탁드린다"며 주장으로서 팀을 대표해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날인 8일, KBO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한화의 경기 심판위원 5명 전원을 퓨처스리그로 강등하기로 결정했다. 

이용규는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 경기 첫 타석에서 구명환 심판과 어색한 기류를 보였다. 심판과 눈을 마주치지 않고 별다른 인사 없이 타석에 들어선 이용규는 좌익수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났다. 


지난 7일 팀을 대표해 목소리를 높인 이용규


고개 숙인 채 타석 들어서는 이용규


이용규-구명환 심판, 눈을 마주치지 않고 

구명환 심판-이용규, 어색한 기류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나는 이용규





스포티비뉴스=고척,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