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니오 2골 1도움-이청용 풀타임 울산, 상주 4-0 완파 '시원한 출발'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20년 05월 09일 토요일

▲ 울산 현대가 주니오의 2골 1도움을 앞세워 상주 상무를 4-0으로 이겼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울산 현대가 화려한 선수들을 앞세워 상주 상무를 완파했다.

울산은 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무관중으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에서 2골 1도움을 해낸 주니오의 활약으로 4-0 대승을 거뒀다.

코로나19로 개막이 늦어진 사이 울산은 이청용, 조현우, 윤빛가람 등 국가대표급 자원을 대거 영입해 전력을 보강했다. 지난해 허무하게 놓친 우승을 꼭 해내겠다는 각오로 첫 경기부터 이를 갈고 나섰다.

반면 상주는 개막을 앞두고 오세훈, 전세진 등이 교통 사고로 뛸 수 없은 상황이었다. 문선민, 권경원 등 가용 자원을 동원했지만, 울산의 화력을 넘지 못했다.

전반 7분 울산의 선제골이 터졌다. 김태환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연결한 패스를 주니오가 오른발로 골망을 갈랐다. 수비가 김태환의 패스를 놓치면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전반 추가시간에도 골이 터졌다. 김인성이 배재우로부터 얻은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골을 넣었다.

후반에도 강하게 상주를 압박한 울산은 6분 주니오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흘린 패스를 이상헌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29분에는 윤빛가람이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로 추가골을 넣었다. 순식간에 4-0으로 벌어졌고 여유가 생긴 울산은 34분 신진호, 주니오를 빼고 이동경과 비욘 존슨을 넣으며 승리 굳히기에 나섰고 성공했다.

K리그2(2부리그)로 강등된 제주 유나이티드는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서울 이랜드와 1-1로 비겼다. 전반 38분 주민규가 프로 데뷔팀 서울E를 상대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22분 원기종에게 실점하며 승리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