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이저 3회 우승' 비제이 싱 2부 투어 출전 논란…쓰레기vs본인 자유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0년 05월 09일 토요일

▲ 비제이 싱을 옹호한 필 미켈슨.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비제이 싱(57, 피지)의 2부 투어 출전을 놓고 골프선수들이 의견 차를 보이고 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지난 8일(이하 한국 시간) "싱이 6월 11일 개막하는 PGA 2부 투어 콘페리 챌린지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싱은 1998년 PGA 챔피언십, 2000년 마스터스, 2004년 PGA 챔피언십 등 메이저 대회에서 세 차례 우승을 차지한 실력자다. 통산 상금이 7천121만6128 달러(약 872억 원)로 PGA 투어 역대 4위에 올라있다.

이런 싱이 6월 개막하는 2부 투어 콘페리 챌린지 대회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자 동료 선수들이 격에 맞지 않는 대회에 나선다며 비난했다. 2부 투어 선수인 브래디 슈넬은 "쓰레기"라는 표현을 쓰면서 "젊은 선수들의 기회를 뺏는 행위"라고 싱을 저격했다.

반면 PGA 스타 선수인 필 미켈슨은 9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나는 싱과 개인적인 친분 관계가 없다. 하지만 싱은 그가 원하는 대회에 출전할 권리가 있다"는 글을 올리며 싱을 옹호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