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정래 감독, '소리꾼' 6월 개봉 확정…예고편 공개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5월 14일 목요일

▲ 영화 소리꾼. 출처ㅣ예고편 캡처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한국형 뮤지컬 영화 '소리꾼'이 오는 6월 개봉을 확정짓고 론칭 예고편을 공개했다.

'소리꾼'(감독 조정래)은 소리꾼들의 희로애락을 조선팔도의 풍광명미와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낸 가장 한국적인 뮤지컬 영화다.

13일 최초 공개된 예고편은 우리 가락의 흥이 담긴 음악과 신명나는 배우들의 모습을 담았다. 조선팔도를 무대로 민심을 웃고 울리는 재주 많은 소리꾼 ‘학규(이봉근)’, “흥이 먼저지라, 흥이”라고 말하며 장단을 맞추는 장단잽이 고수 ‘대봉(박철민)’의 모습은 흥이 절로 넘친다. 빈털터리 양반 행색으로 구경꾼을 자처하며 흥을 돋우는 ‘몰락 양반(김동완)’, 학규의 무대를 보며 사로잡힌 관중들의 모습은 마치 영화를 마주할 관객들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또한 소망이 담긴 카피 “이제는 판을 키우세”는 침체된 대한민국 국민의 마음을 대변하며 미래에 대한 희망을 제시한다. 이어지는 강렬한 인상의 ‘김준(김민준)’과 피칠이 돼서 소리를 토해내는 ‘학규’, 그리고 눈물짓는 ‘간난(이유리)’의 눈빛은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을 더한다. 극적인 서사를 뒤로한 채 들려오는 영화음악은 흥이 넘치기도, 때로는 절규 섞인 목소리로 보는 이의 심금을 울린다.

2016년 일본군 성 노예제 피해 사실을 알리며 개봉 당시 화제를 모은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이 이번에는 천민인 소리꾼들의 한과 해학의 정서를 진솔하면서도 따뜻한 연출로 담아냈다.

'소리꾼'은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소리, 그러나 제대로 감상한 적이 없는 우리의 정통 소리를 재해석하여 현대음악 시스템으로 재창조한 음악영화로, 가족과 휴머니티의 복원을 염원하는 감독의 열망이 표현된 작품이다. 대학시절부터 28년간 판소리를 품은 조정래 감독의 열정과 영화에 대한 존중, 그리고 ‘귀향’ 이후 감독을 중심으로 뭉친 제작진의 견고한 팀워크와 신뢰가 ‘소리꾼’을 완성했다.

또한, 국악계의 명창 이봉근을 주인공으로 낙점하며 전통적인 캐스팅 원칙을 깨고 새롭게 도전한 조정래 감독의 결정이 어떻게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주목된다.

‘소리꾼’은 지난해 9월 크랭크인 하여 11월 말 크랭크업 했으며, 현재 후반작업을 마무리 중이다. 6월,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