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수비에 울었던 SK, 수비에 웃으며 10연패 끊었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즈의 경기가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는 SK가 선발 박종훈의 호투와 김정빈-서진용-하재훈 불펜 투수들의 무실점 투구, 남태혁의 4타수 3안타 2타점 맹활약 그리고 야수들의 연이은 호수비로 키움을 5-3으로 꺾고 힘겨웠던 10연패를 탈출했다. 

지난 연패 기간 동안 SK는 수비 실책이 빌미가 돼 대량 실점을 하며 자멸하는 경기가 많았다. 그러나 오늘 경기는 달랐다. 실책은 없었고 야수들의 환상적인 수비가 이어졌다. 실책이 잦았던 유격수 김성현과 2루수 김창평의 호수비가 나왔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었다. 

6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SK 유격수 김성현은 키움 이지영의 바운드성 타구를 손목의 스냅을 이용해 잡아내며 1루로 강하게 러닝 스로 했다. 이를 악물고 공을 던지는 모습에서 김성현의 투지가 엿보였다. 9회말에는 김창평의 슈퍼 캐치가 나왔다. 선두 타자로 나선 키움 이지영은 1루와 2루 사이를 빠져나가는 안타성 타구를 날렸으나 SK 2루수 김창평이 몸을 쭉 뻗어 글러브 끝에 공을 담았고 재빠른 후속 동작으로 1루에 공을 송구하며  환상적인 수비를 펼쳤다. 9회말 1사 다음 타석엔 대타 박동원이 들어섰다. 타격감 좋은 박동원은 3루 쪽 깊은 타구를 쳤으나 SK 3루수 최정이 빠르게 잡아 긴 송구를 뿌리며 마운드에 오른 하재훈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그렇게 SK는 2점 차 불안한 리드에도 야수들의 호수비에 지키는 야구를 하며 간절했던 승리를 완성했다. 수비에 울었던 SK, 수비에 웃으며 힘겨웠던 10연패를 끊고 미소를 지었다. 

바운드성 타구 잡아내는 김성현 


김성현, 이 악물고 러닝 스로!


김성현, 투지가 엿보이는 모습 

9회말 선두타자 이지영의 안타성 타구를 잡아내는 김창평, 이걸 잡다니!

재빨리 일어나 1루로 송구하는 김창평 

9회말 1사 박동원의 깊은 타구를 강한 어깨로 1루에 뿌리는 최정!


수비에 울었던 SK, 수비에 웃으며 10연패 탈출!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