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손깍지 낀 고영민 코치와 양의지, 두산 코치진의 여전한 '의지 사랑'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다.

경기에 앞서 NC 양의지는 두산 코치들과 살가운 인사를 나눴다. 그라운드로 들어선 양의지는 조성환 코치와 어깨동무를 했고 두산 코치진에 섞여 멀리서 보면 한 팀인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또 고영민 코치와는 손깍지까지 끼며 친분을 보여줬다. 

양의지는 친정 두산을 떠나 NC로 팀을 옮긴 지 1년이 넘었지만 두산 코치들의 의지 사랑은 여전했다. 한편 오늘 경기는 두산은 유희관이 NC는 이재학이 선발로 나서 맞대결을 펼친다. 


조성환 코치, '양의지, 너 살살해' 


김민재 코치와 대화를 나누는 양의지 


두산 코치진 사이에 있지만 전혀 이질감 느껴지지 않는 양의지 


고영민 코치, '의지가 좋아' 


양의지, 강석천 코치 향해 인사 


손깍지 낀 고영민 코치와 양의지 


두산 코치진의 여전한 '의지 사랑'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