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 ‘3연패’ 김형열 감독, “첫 단추 잘못 끼운 것 같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5월 24일 일요일
▲ 김형열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안양, 박주성 기자] 김형열 FC안양 감독이 아쉬움을 전했다.

FC안양은 24일 오후 4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에서 경남FC2-3 역전패를 허용했다. 안양은 이정빈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제리치와 황일수, 김형원에게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경기 후 김형열 감독은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것이 아직까지 여파가 있다. 간절했다는 것이 눈에 보이는 경기라 선수들에게는 칭찬해주고 싶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제 입대를 위해 팀을 떠나는 이정빈에 대해서는 갑자기 이런 일이 일어나 대체 선수를 어떻게 수급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기존 선수들에서 찾아보기도 어렵다. 만들어야 한다. 구상은 많이 했는데 걱정이 된다. 없는 상황에서 전술적인 변화도 만들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결정적인 찬스를 많이 놓친 아코스티에 대해선 굉장히 믿었다. 경남의 전술적인 부분을 잘 분석했다. 승리한다는 선수들의 정신도 있었고 나도 마찬가지였다. 기대를 많이 했다. K리그 와서 첫 골을 넣을 거라는 이야기까지 했다. 그런데 찬스를 2-3개 놓쳤다. 그래도 잘했다고 말하고 싶다. 그래야 다음 경기에 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안양, 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