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 ‘1골 1도움’ 황일수, “경남 모두 1승이 간절했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5월 24일 일요일

▲ 황일수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안양, 박주성 기자] 황일수는 누구보다 1승이 간절했다.

경남FC24일 오후 4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에서 FC안양에 3-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경남은 승점 5점으로 3위로 올라섰다. 안양은 3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황일수는 시즌 개막 후 2경기 째 무승부였는데 선수들이나 코칭스태프 모두 1승이 간절했다. 오늘 승리해 기쁘다면서 감독님이 내 플레이 스타일을 좋게 봐주는 것 같다. 그걸 잘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말했다.

설기현 감독의 차이에 대해 다른 팀이면 수비할 때 조직적이고 공격할 때는 아니다. 그런데 설기현 감독님은 공격에서도 약속된 유기적인 움직임이 있다. 위에서부터 많이 뛰어야 하는 축구를 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감독님이 하려는 축구가 지금 당장 나올 수 있는 축구가 아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나온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상대팀들이 수비를 많이 두고 역습하는 축구를 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20대보다 더 몸 관리를 신경 쓰고 있다. 먹는 것과 휴식 모두 신경 쓴다. 무엇보다 팀에서 많은 배려를 해주고 있다. 그래서 더 잘 준비를 하고 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안양, 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