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북, 대구 잡고 1위 탈환…경남 설기현 감독 '첫 승'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5월 24일 일요일
▲ 전북 현대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전북 현대가 안방에서 3연승으로 K리그1 선두에 올랐다. K리그2에서는 설기현 감독이 프로 감독 데뷔 첫 승을 따냈다.

전북은 24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를 치렀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끝났다. 하지만 후반전에 집중력을 발휘했고, 무릴로와 조규성이 골맛을 보면서 2-0으로 승리했다. 리그 3연승으로 2승 1무 울산 현대를 넘고 리그 1위에 올랐다.

K리그2에서는 경남FC가 24일 오후 4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에서 안양FC에 난타전 끝에 3-2로 이겼다. 프로 무대 경험이 없는 설기현 감독 아래서 3경기 무패(1승 2무)를 기록했다. 

오후 6시 30분에는 충남아산과 수원FC가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만났다. 수원FC가 전반 25분 모재현의 선제골로 앞섰고 연달아 4골을 몰아치며 5-0 완승을 챙기며 2연승을 내달렸다. 같은 시간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이랜드와 전남 드래곤즈는 무승부로 끝났다.

K리그1 경기 결과 (24일)
전북 현대 2-0 대구FC
울산 현대 1-1 부산 아이파크

K리그2 경기 결과
FC안양 2-3 경남FC
충남아산 0-5 수원FC
서울이랜드 0-0 전남 드래곤즈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