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보니하니' 폭행 논란 최영수, EBS 앞 1인 시위 "명예회복 원해"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 EBS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한 개그맨 최영수. 출처| 프로필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보니하니' 10대 출연자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로부터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개그맨 최영수가 EBS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25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최영수는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위치한 EBS 사옥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최영수는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로부터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MC인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익명의 변호사가 아동복지법 제17조(금지행위), 제71조(벌칙), 형법 제260조(폭행) 위반 혐의로 최영수를 고발해 지난 1월 검찰 조사를 받았고, 검찰은 최근 최영수에 대해 '혐의없음(무혐의)' 처분을 내리고 사건을 종결했다. 

▲ EBS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개그맨 최영수. 제공| 최영수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최영수는 25일을 시작으로 EBS 앞에서 1인 시위에 들어갔다. '저는 결백합니다, 정정보도 부탁드립니다', '저는 폭행범도 가해자도 아닙니다'라는 피켓을 들었다. 25일을 시작으로 매일 EBS 사옥 앞을 지키겠다는 계획이다. 

최영수는 스포티비뉴스에 "검찰의 혐의없음 처분 이후에도 EBS는 아무런 사과가 없다. 갑작스러운 하차부터 검찰 결정이 나온 지금까지 '폭행범'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데, 이것만이라도 해결하고 싶다. '폭행범'이라고 한 EBS의 정정보도를 원한다"고 1인 시위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최영수는 '최소한의 명예 회복'을 원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활동 복귀를 원한다는 것이 아니다. 이미 저는 모든 것을 다 잃었다"면서도 "EBS로부터 인간다운 사과라도 받고 싶다. 폭행범으로 낙인찍힌 이 억울함만이라도 풀고싶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