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승헌→손나은, '연애세포' 저격…"오늘, '저녁 같이 드실래요?"[종합]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 25일 M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 MBC 페이스북, MBC 네이버 브이 라이브 등을 통해 중계된 '저녁 같이 드실래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손나은, 송승헌, 서지혜, 이지훈(왼쪽부터). 제공ㅣMBC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송승헌, 서지혜, 손나은, 이지훈이 MBC 새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연출 고재현 박봉섭, 극본 이수하)'로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제대로 자극할 예정이다. '혼밥', '혼술' 등 혼자가 편한 시대에 이들이 선사할 설렘에 벌써 기대가 모이고 있다.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5일 M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 MBC 페이스북, MBC 네이버 브이 라이브 등을 통해 중계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송승헌, 서지혜, 손나은, 이지훈,연출을 맡은 고재현 감독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 MC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아 진행했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이별의 상처와 홀로 문화로 인해 사랑 감정이 퇴화된 두 남녀가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썸' 타듯 서로의 매력에 빠지게 되는 맛있는 한끼 로맨스 드라마다.

고재현 감독은 "첫사랑의 상처를 가진 남녀가 '저녁'이라는 매개로 만난다. 저녁 한 끼를 하면서 상처를 회복하는 따뜻한 드라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렘이 드라마로 고스란히 드러나게 하려고 노력했다. 예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원작과 차이점에 대해 고 감독은 "원작 웹툰은 잔잔하고 서정적이다. 저희 드라마는 그런 것을 바탕으로 유쾌하고 재밌게 그리려 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게 중점을 뒀다. 또한 음식에 관한 사연이나 극 중 혜경이의 환자들을 보며 따뜻하게 위로할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한 고 감독은 "누구나 첫사랑에 대한 추억이 있다. 돌아온 첫사랑, 현재의 사랑. 이 사이에서 선택의 갈등을 그리는 네 남녀의 로맨스가 관전 포인트다"고 밝혔다. 그러자 MC 박경림이 고재현 감독의 첫사랑에 대해 궁금해했다. 고 감독은 "문자로 첫사랑을 알려드리겠다"고 함께 너스레를 떨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 25일 M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 MBC 페이스북, MBC 네이버 브이 라이브 등을 통해 중계된 '저녁 같이 드실래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송승헌. 제공ㅣMBC

송승헌은 "정신과 전문의. 음식 심리 전문 정신과 의사 김해경 역할 이다. 음식으로 치료하고 힐링을 주는 의사다. 감정에 메말라 있는 4명의 남녀가 만나면서 생기는 드라마"라고 작품과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서지혜는 "유튜브 제작 PD 우도희를 맡았다. 특히 '병맛'을 담당하고 있어 엉뚱, 발랄, 쾌할한 캐릭터다. 자기 할 말 다 하는 재밌는 역할이다. 해경과 우연하게 만나 아픔을 공유하면서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는 포인트들이 재밌게 그려질 것이다"고 재미를 예고했다. 

손나은은 "피트니스 트레이너이자 유명 SNS 셀러브리티다 진노을을 맡았다. 당당하고 도도하지만 그런 화려한 모습 뒤에 솔직한 모습을 보이는 캐릭터다"고 설명, 이지훈은 "도희의 첫사랑이자, 도희를 사랑하는 캐릭터다. 다음 설명은 드라마를 보면서 제가 맡은 정재혁 사랑에 대한 깊이와 농도가 어떤지 봐달라"고 전했다. 

이어 이지훈은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대본, 감독, 배우"라고 답했고, 손나은은 "오랜만에 드라마 출연이라, 어떤 캐릭터를 보여드릴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그간 보였던 밝고 건강한 모습을 원하실 것 같았다. 진노을도 피트니스 트레이너인 건강한 캐릭터라 하게 됐다. 특히 좋아하고 존경한 선배들이 있어서 하게 됐다.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서지혜는 "가장 큰 이유는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 도전 아닌 도전이라고 생각이 들 때도 있었는데, 감독께서 우도희 같은 모습이 있을 것 같으니 같이 해보자는 긍정적인 말씀을 해주셔서 덜컥 하게 됐다"며 감독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 25일 M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 MBC 페이스북, MBC 네이버 브이 라이브 등을 통해 중계된 '저녁 같이 드실래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서지혜, 송승헌(왼쪽부터). 제공ㅣMBC

송승헌 역시 이러한 서지혜의 연기 변신에 대해 "되게 새로웠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이미지와 다른 모습이기 때문이다.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면 시너지가 날 것이라는 감독의 얘기를 듣고 보니, 왜 그간 이렇게 사랑스럽고 통통튀는 왈가닥 모습을 못보여줬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감독이 확신을 가지고 선택하신 것 같다. 저도 만족한다"고 서지혜를 칭찬했다. 

서지혜는 송승헌 캐스팅을 듣고 "데뷔 전 어릴 때부터 워낙 대스타였다. 단 한번도 뵌 적이 없어서 너무 궁금했다. 아 얼마나 잘생겼을까. 너무 좋았다. '팬심'이 생기는 것 같은 선배였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다만 '어릴 때'라는 표현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실제로 송승헌은 데뷔 25년차 배우로 서지혜에게는 대선배다. 쑥스러워하던 송승헌은 MBC도 7년 만이라 상암 MBC가 처음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2013년 '남자가 사랑할 때' 이후로 7년 만에 MBC에 복귀했다. 그는 "사실 제가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으로 데뷔한 만큼 MBC 작품할 때는 편안함이 있다"며 "자칭 'MBC의 아들'이다"고 말했다. 이어"오랜만에 MBC 작품을 하게 돼서 편안하다. 이번 작품도 많은 사랑 받을 것 같다고 감히 욕심내본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이러한 'MBC 아들' 송승헌은 최근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저녁 같이 드실래요' 시청률 공약으로 나래바를 가겠다고 선언했던 바. 이에 대해 공약을 그대로 가져갈 것인지, 제작발표회가 공식적인 자리인 만큼 다시 정정할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그는 "'나 혼자 산다'를 출연하면서 스스로 힐링을 받았다. 카메라에 담아서 되게 어색할 줄 알았는데, 좋은 추억을 만든 프로그램이다. 시청률을 떠나 언제든지 초대해주시면 나갈 의향이 있다. 시청률은 잘 나오면, 서지혜, 손나은, 이지훈이 춤을 춘다고 했나?"며 농담하며 웃었다.

▲ 25일 M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 MBC 페이스북, MBC 네이버 브이 라이브 등을 통해 중계된 '저녁 같이 드실래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지훈. 제공ㅣMBC

그러자 MC 박경림은 "사실 좀 전에 손나은, 이지훈이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해 시청률 공약을 말했다. 송승헌 의사와 상관없이, 송승헌 히트곡 '10년이 지나도' 챌린지를 하겠다고 말하더라"고 전했고, 송승헌은 "그 노래 좋은데, 라이브는 안된다. 기계가 있어야 한다. 립싱크 정도는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지훈은 "제가 그 노래를 굉장히 좋아한다. 사실 송승헌이 부른 줄 몰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이지훈은 "옛날 드라마에 빠져있다"고 말하더니 "앗 죄송하다. 옛날이라고 해서. 아 명작 드라마에 빠져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명작 드라마를 보고, '10년이 지나도'를 부르다 보니 송승헌 선배 곡이더라"고 말했다.

이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제작 발표회 내내 이어졌다. 가장 NG를 많이 내는 사람으로 송승헌을 지목한 서지혜와 손나은은 "송승헌이 웃음이 많다. 혼자 웃고 혼자 NG낸다"고 말해, 송승헌을 당황시켰다. 또한 '저녁 같이 드실래요' 드라마 제목처럼, 각자 소울푸드에 대한 질문도 나왔는데, 이지훈은 소고기 살치, 채끝부위, 손나은은 군것질이라고 전한 데 이어 서지혜가 "떡볶이면 다 좋다. 올킬이다"고 말하자 송승헌 "저도 떡볶이라고 말하려고 했다"고 거들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연기와 작품을 대할때는 또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송승헌은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최근 장르물을 많이 해서 로맨스 드라마는 오랜만이다. 안 그래도 멜로를 해보고 싶던 차에 이번 작품을 만나게 됐다. 사랑을 시작하는 풋풋한 연인, 사랑에 상처있는 사람들이 새로 사랑할 때 느끼는 설렘들을 느꼈다"고 말했다. 

▲ 25일 M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 MBC 페이스북, MBC 네이버 브이 라이브 등을 통해 중계된 '저녁 같이 드실래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손나은. 제공ㅣMBC

청순 걸그룹 에이핑크에서 '악녀' 트레이너로 변신한 손나은은 "평소 운동을 좋아하기는 한데, 이번에는 역할이 역할인 만큼 전문적으로 준비했다. 또한 단편적으로 악녀의 모습으로 비추지 않기 위해 노력했고 감독, 선배들이 많이 도와주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에이핑크 멤버들의 응원을 전했는데, 특히 멤버 하영이 송승헌과 '달달'한 예고편을 보고 '지금 뭐하는거냐'고 예민하게 반응했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첫 방송에 대해 고 감독은 "열심히 촬영했는데 벌써 첫 방송이 됐다. 즐겁고 행복하게 봐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고, 송승헌은 "혼밥, 혼술에 익숙한 문화가 많다. 그런 것들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사랑이라는 감정에 대해서도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인 것 같다. 그런 점들이 아쉬운데, 누군가를 진실되게 사랑하던 때가 누구나 있을 것이다. 그런 설렘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자부했다. 

"첫 방송, 기대 반 걱정 반이다. 오늘 하루에 복합적인 감정을 경험하고 있다. 집에 혼자 이불 뒤집어 쓰고 보고 싶다"고 긴장과 우려를 표한 서지혜는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뵐 것 같애서 재밌을 것 같다. 그간 모습과는 다른 모습들이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지훈은 "모든 분들 고생해주고 계신다. 열심히 재밌게 촬영하고 있으니,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고 전했고, 손나은은 "9시 30분 꼭 본방사수 해달라. 오늘 저희랑 '저녁 같이 드실래요?'"라며 아이돌다운 센스로 주변을 놀랍게 했다.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으로 25일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