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아있다' 박신혜 "유아인이 출연의 이유였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5월 27일 수요일

▲ 박신혜. 출처|영화 '#살아있다' 온라인 제작보고회 영상 캡처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영화 '#살아있다'의 배우 박신혜가 '유아인이 출연의 이유였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박신혜는 27일 오전 열린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 제작 영화사집 퍼스펙티브픽쳐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로 유아인 박신혜가 주연을 맡았다.

박신혜는 "장르물을 생각하면 다양한 공간과 많은 인물의 결합이 상상된다"며 "독립된 공간에서 혼자 살아남아야 하는 이야기란 소재가 신선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아인씨가 한다는 소리를 듣자마자 너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제 영화 선택의 이유였다"고 강조하며 "같이하면 어떨까. 유아인씨가 연기하는 준우 앞에 유빈을 내가 연기하면 어떨까 했다"고 털어놨다.

박신혜는 "너무 같이 해보고 싶었다"며 "진짜예요. 제가 (유아인에게도) 얘기 했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파트너의 칭찬에 수줍은 듯 웃던 유아인은 "저도 이 영화를 왠지 박신혜가 할 것 같다는 게 큰 이유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장르적 쾌감과 시원시원함. 충분히 느껴지는 시나리오였다. 인물에게 내밀하게 들어가면서도 신선하고 독특한, 젊은 영화다 했다. 작업해보고 싶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살아있다'는 오는 6월말 개봉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 박신혜. 출처|영화 '#살아있다' 온라인 제작보고회 영상 캡처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