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 '3경기 10골' 김도균 감독, “공격 축구해야 관중들이 찾는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5월 27일 수요일

▲ 김도균 수원FC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수원, 박주성 기자] 최근 3경기에서 10골을 퍼부은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공격 축구를 강조했다.

수원FC27일 저녁 7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4라운드에서 경남FC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3연승을 달린 수원은 승점 9점으로 리그 2위로 올라섰다. 경남은 5위로 내려갔다.

경기 후 김도균 감독은 경남이라는 강팀에 승리해 기쁘게 생각한다.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했고 우리가 하고자 하는 축구를 잘 대응해 승리한 것 같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수원은 3경기에서 10골을 넣었다. 김도균 감독은 첫 골과 두 번째 골은 경남의 실수로 나왔다. 경남전을 준비하면서 그런 부분을 생각했다. 경남이 밑에서부터 풀어 나오며 빌드업이 많아 그런 부분을 공략하자고 말했다. 때로는 라인을 내리기도 하고 올리면서 압박하자고 했다. 10번 중 2-3번은 찬스가 온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주효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안병준, 마사 같은 선수들이 스피드가 있고 타이밍을 잘 아는 선수들이다. 이 경기뿐만 아니라 우리는 전방에서 수비하고 풀어나가는 운영을 계속할 예정이다. 두 선수 사이에 소통이 잘돼 압박에서도 잘되는 것 같다. 경기 중 대화가 많다. 공격, 수비 모두 마찬가지다. 잘 맞아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수원은 스리백 대신 포백을 가동했다. 김도균 감독은 상대도 변화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전반부터 경남도 압박이 강했다. 그런 부분에서 전반에 경기를 풀어내는 것이 힘들었다. 선수들이 패스 정확도가 떨어졌다. 결과적으로 첫 골 이후 우리의 운영을 할 수 있었다. 상대도 후반에 체력적으로 떨어져 공간이 많이 생겼다. 그래서 후반에 찬스가 많아졌다고 했다.

4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안병준의 활약에 대해서는 개인 능력이 있는 선수다. 팀플레이에 굉장히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슈팅이나 패스도 뛰어나 매 경기 득점을 할 수 있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수원은 K리그2에서 안정적인 운영으로 2위를 달리고 있다. 김도균 감독은 지금은 70% 이상은 된 것 같다. 공격적인 부분을 가장 많이 강조하고 있다. 내가 처음 팀을 맡았을 때 강조했던 건 공격이었다. 수비에서 수비하고 전환할 때 빠르게 공격하는 것이었다. 그래야 관중들이 좋아하고 즐겨 찾는 축구가 된다. 작년부터 그런 컨셉을 잡았다. 선수들이 잘 이해하고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