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체부, 400억 더 지원한다…"코로나19 피해 최소화 겨냥"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스포츠 업계에 약 400억 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문체부는 28일 "스포츠 업계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스포츠 기업 융자 확대 등 약 400억 원에 이르는 추가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자금 부족 해결을 돕는 200억 원 규모의 스포츠 융자를 추가 시행하고 민간 체육 시설 업자를 대상으로 한 비대면 온라인 플랫폼 구축에 55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민간 실내 체육 시설 이용료 환급에도 12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용료 환급은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민의 체육 활동 장려가 목적이다.

민간 실내 체육 시설 이용자에게 1인당 약 3만 원(총 40만 명)을 지원하는 게 골자다.

문체부는 지난 3월부터 스포츠 기업이 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할 수 있도록 500억 원 규모 특별 융자 시행, 피해 기업 우선 선발, 코로나19 통합 상담 창구 운영, 민간체육시설 방역물품 지원 등을 시행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