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타가트도, 이정협도 침묵' 부산-수원, 득점 없이 0-0 무승부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5월 30일 토요일
▲ 부산 미드필더 박종우(왼쪽)와 수원 공격수 타가트(오른쪽)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부산 아이파크와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공방전을 벌였다. 치열한 중원 싸움을 했지만 박스 안에서 소득이 없었다. 

부산과 수원은 30일 오후 7시 구덕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를 치렀다. 양 팀 핵심 공격수 이정협(부산)과 타가트(수원)가 침묵했고, 헛심 공방 끝에 0-0으로 비겼다. 나란히 승점 1점을 챙기는데 만족해야 했다.

부산은 김병오, 이정협, 이동준이 수원 골망을 노렸다. 허리는 이규성, 박종우, 호물로를 배치했고 포백은 윤석영, 도스톤백, 강민수, 김문환으로 구성됐다. 부산 골키퍼 장갑은 김정호가 꼈다.

수원은 타가트와 크르피치에게 득점을 맡겼다. 염기훈과 박상혁이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고, 고승범이 수비형 미드필더에 위치했다. 윙백은 김민우와 장호익을, 스리백은 헨리, 민상기, 이종성을 뒀다. 골문은 노동건이 지켰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수원이 잡았다. 염기훈이 2.5선에서 볼 배급을 했고, 타가트가 1.5선까지 내려와 화력을 지원했다. 김민우도 높게 전진해 수원 측면에 힘을 더했다. 부산은 호물로와 이규성이 수원 압박에 둘러싸여 공격 작업을 원활하게 하지 못했다.

양 팀은 물러서지 않았다. 강하게 전방 압박을 걸어 패스 미스를 유도했다. 볼 점유율은 수원이 살짝 높았지만, 부산은 김문환의 오버래핑과 이동준의 직선적인 움직임으로 수원을 흔들었다. 전반 35분이 지나자 소강 상태가 됐고,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부산은 김병오가 노동건 골키퍼 간담을 서늘하게 했고, 수원은 타가트가 날카로운 슈팅을 했다. 후반 8분 또 타가트가 박스 안에서 슈팅을 했는데 김정호 골키퍼 손에 걸렸다. 

부산은 호물로를 빼고 김진규를 넣었다. 공격적인 투입으로 중원을 장악하려는 의도였다. 수원은 크르피치를 빼고 임상협을 투입했다. 부산도 후반 23분 곧바로 이규성을 불러들이고 권용현을 넣어 활동량을 주문했다.

후반 31분 이동준이 김병오의 크로스를 박스 안에서 받았다. 압박이 없었지만 스탭이 엉켜 이렇다 할 슈팅을 하지 못했다. 후반 37분 박종우가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부산과 수원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치열하게 싸웠다. 하지만 골 맛을 보지 못했고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