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토미 결승골' 성남, 서울에 1-0 극장승…3위로 껑충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5월 31일 일요일

▲ 김남일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성남FC가 FC서울을 제압했다.

성남FC31일 오후 4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에서 FC서울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성남은 승점 8점으로 3위로 올라섰다.

홈팀 서울은 3-5-2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박주영과 고요한을 두고 2선에 고광민, 한승규, 주세종, 한찬희, 김진야를 배치했다. 스리백은 김주성, 김남춘, 황현수, 골문은 유상훈이 지켰다.

원정팀 성남은 5-3-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홍시후와 최병찬을 두고 2선에 이재원, 권순형, 이스칸데로프가 자리했다. 수비에는 최오백, 최지묵, 연제운, 이창용, 이태희가 호흡을 맞췄고 골문은 김영광이 지켰다.

경기 초반 두 팀은 중원에서 치열하게 맞붙었다. 첫 슈팅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전반 11분 한승규가 중거리 슈팅을 때리며 첫 슈팅이 나왔다. 전반 19분 홍시후는 빠른 돌파를 시도했지만 고요한에게 막혔다.

전반 25분 공 다툼 과정에서 팀 동료 최병찬과 이재원이 충돌하며 잠시 치료를 받았다. 경기는 서울의 점유, 성남의 역습으로 전개됐다. 전반 31분 주세종의 크로스를 고요한이 머리로 연결했지만 정면으로 향했다.

성남은 빠른 시간 선수 교체를 준비했다. 전반 32분 최병찬을 빼고 양동현을 투입했다. 전반 34분 이창용은 고요한의 발을 밟아 해 경고를 받았다. 전반 37분 김남춘도 양동현을 밀어 경고를 받았다. 전반 42분 고요한의 결정적인 슈팅은 김영광에게 막혔다.

후반에도 경기는 비슷했다. 후반 7분 성남은 이재원을 빼고 임선영을 투입했다. 후반 11분 홍시후는 돌파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상훈 선방에 막혔다. 답답한 서울은 한 번의 2장의 교체카드를 준비했다. 한찬희와 고요한을 빼고 조영욱과 알리바예프를 투입했다.

후반 26분 서울이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김진야의 크로스를 조영욱이 살짝 건드렸고 이를 고광민이 쇄도하며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김영광이 막았다. 후반 33분 이스칸데로프의 프리킥 슈팅은 옆그물을 때렸다.

성남은 후반 37분 최오백을 빼고 토미를 투입하며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다. 서울도 후반 42분 한승규를 빼고 아드리아노를 투입했다. 결국 경기 막판 골이 터졌다. 이태희의 슈팅을 유상훈이 쳐냈는데 바로 앞에 있던 토미가 밀어넣었다. 그렇게 경기는 성남의 승리로 끝났다.

▲ 최용수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