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분석] 창끝 무딘 서울, 깊어지는 최전방 고민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5월 31일 일요일

▲ 최용수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최용수 FC서울의 감독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FC서울은 31일 오후 4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에서 성남FC0-1로 패배했다. 이로써 서울은 승점 6점으로 6위로 내려갔다.

서울 창끝의 아쉬움을 느낄 수 있었던 경기였다. 서울은 최전방 공격수가 부족하다. 주전 공격수 박동진이 상주 상무로 떠났고, 페시치는 사실상 작별이 유력하다. 아드리아노와 조영욱은 아직까지 최용수 감독의 신뢰가 부족하다. 남은 공격수는 박주영인데 혼자선 역부족이다.

최용수 감독은 성남전을 앞두고 사전 기자회견에서 박동진의 공백을 문제없이 메울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번 경기에서 꺼낸 수는 고요한의 최전방 배치였다. 활동량이 많은 고요한을 박주영 옆에 두며 박동진의 빈자리를 채우려 했지만 이는 실패로 끝났다.

결국 최용수 감독은 경기 중반 고요한을 빼고 조영욱을 투입했다. 조영욱은 이번 시즌 첫 출전으로 아직까지 경기 감각이 제대로 완성되지 않은 모습이었다. 과거에 비해 활동량이 줄어든 박주영 혼자 서울의 득점을 책임질 수는 없었다.

최전방이 아쉬웠던 서울은 90분 내내 답답한 경기를 펼쳤다. 몇 차례 슈팅이 있었지만 성남의 골망을 흔들기는 부족했다. 성남은 양동현, 토미를 투입해 서울을 두드렸고 결국 골을 기록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얻었다. 서울과 다른 모습이었다.

성남의 수비는 분명 단단했다. 하지만 서울의 창끝도 무뎠다. 서울이 상위권 경쟁을 펼치고 챔피언스리그에 나가려면 득점력이 필요하다. 과연 최용수 감독이 답답한 서울의 최전방 상황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