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슬의생' 안은진 "추민하에 과몰입 중, 시즌2 저도 궁금해요"[인터뷰S]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안은진.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얼마 전까지는 아는 사람만 아는 이름이었던 안은진은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추민하 선생'의 인지도와 함께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제는 '전설의 한예종 10학번 4인방'이자 주목해야 할 대세 배우로 떠오르며 무서운 속도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중이다.

지난달 28일 종영한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추민하(안은진)와 양석형(김대명)이 서서히 가까워지는 듯 하면서도 두 사람의 관계는 시즌2를 기약해야 하는 아쉬운 장면으로 끝을 맺었다.

1일 스포티비뉴스 사옥에서 만난 안은진은 "정말 저도 다음 내용이 어떻게 될 지 모르겠다. 궁금한 게 너무 많다"며 "개인적으로는 민하가 바라는대로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대중에게 널리 얼굴을 알릴 수 있었던 만큼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안은진에게 유독 특별한 작품이 됐다. 특히나 시즌2가 예정되어 있어 끝이 아쉬우면서도 또 다른 시작이 기대되는 든든한 감정이 공존했다. 덕분에 여느 배우들의 후련섭섭한 종영 소감과는 다르게 "현장이 너무 그립고 연말이 기다려진다"는 코멘트가 나왔다.

"너무 행복하고 아쉽지만 다음이 있으니까, 연말에 보니까 괜찮아졌다. (시즌2가 있어서)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특히 저희는 프리랜서니까, 내년까진 괜찮겠구나 싶다.(웃음) 이런 현장을 만나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아서 기대가 된다. 마지막 방송을 보고 너무 짠했는데, 지금은 괜찮아지고 있다. 아직은 마음을 계속 쓰면서 과몰입하고 있는 상태다."

▲ 안은진. ⓒ곽혜미 기자

안은진이 이 작품의 오디션을 볼 시점엔 '슬기로운 의사생활'이라는 제목도 없을 때였다. 신원호PD와 이우정 작가의 전작인 '응답하라' 시리즈의 여러 캐릭터의 대본을 받아 연기를 했고, 떨어진 줄 알았을 정도로 오랜 시간이 지난 뒤 보게 된 2차 오디션에서야 추민하 역할의 대본을 받았다. 주요 배역들과 러브라인이 있는 비중있는 역할인 줄도 몰랐기에 점차 늘어가는 분량과 서사를 체감할 새도 없었다고 한다.

"(분량이 가장 많았던) 8회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땐 다른 것보다 '어떡하냐. 빨리 외워야겠다'는 생각이 컸다. 대사가 너무 많고 어려워서 '어떻게 빠른 시간 안에 외울 수 있느냐'고 선배들에게 물었다. (정)경호 선배가 '깜지로 쓴다'고 알려주셨다. 그래서 저도 쓰면서 외워봤는데 진짜 효과가 있더라. A4용지에 족보처럼 쓰고, 찍은 신을 잘라내면서 촬영을 했다. 정말 '꿀팁'이었다.(웃음)"

안은진은 이번 작품으로 배우로서의 인지도 뿐 아니라 의사라는 직업에 대한 존경심, 그리고 추민하라는 캐릭터에 담긴 에너지를 함께 얻을 수 있었다.

"의사가 이렇게 힘든 직업인 줄 몰랐다. 그저 '멋있는 직업'이라고만 생각했는데, 힘든 시간을 겪고 여러 환자들을 만나며 겪는 트라우마를 이겨낸 멋진 분들이라는 생각이 든다. 더 존경하게 된 마음이 크다. '제가 공부를 엄청 잘했어도 (의사를)못할 것 같아요'라는 말을 배우들끼리도 정말 많이 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작품을 통해 관계에 있어서 좀 더 에너지를 얻었다. 저는 민하보단 좀 더 소심한 부분이 있고, 눈치보고 낯가리는 게 있다. 민하는 표현할 땐 솔직하게 한다. 그런 부분에서 에너지를 많이 얻은 거 같다. 현장에서도 민하로 봐주시니 다가가기 좀 더 편했던 거 같다."

▲ 안은진. ⓒ곽혜미 기자

상반기를 '슬기로운 의사생활'로 알차게 보낸 안은진은 하반기 JTBC 드라마 '경우의 수'로 빠르게 복귀한다. 추민하와는 다른 결을 가진 평범한 직장인 '김영희'를 맡아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자극하겠다는 포부다. 곧이어 내년 초에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로도 돌아올 전망이다.

"이렇게 큰 사랑 받을 줄은 찍으면서도 잘 몰랐다. 촬영하면서 너무 행복했는데, 그만큼 사랑해주시고 행복해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 크다. 저도 시즌2가 빨리 나왔으면 좋겠고, 빨리 봤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 물론 저는 조금 일찍 (대본을)받게 되니 궁금증이 일찍 해소될 것 같아서 죄송한 마음이다.(웃음) 그 대신 힘 얻어서 더 재밌게 촬영할테니 내년에도 지금처럼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한다. 여러분이 곰곰커플(양석형 추민하 커플)을 응원해주셔야 여러 난관을 이겨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