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논란 속 귀국한 강정호, KBO리그 복귀문 열릴까?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6월 06일 토요일

[스포티비뉴스=인천국제공항, 곽혜미 기자] 국내 프로야구 복귀 의사를 밝힌 강정호가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했다.

강정호는 미국 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뛰던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다. 이어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나 더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강정호에게 '삼진 아웃제'가 적용됐고, 법원은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나가는 데 어려움이 생겼고, 지난해 피츠버그에서 방출됐다.

메이저리그 재진입이 어려워진 강정호는 지난달 20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임의탈퇴 복귀 신청서를 제출했다. KBO는 25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강정호에게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의 징계를 내렸다. 이후 강정호는 키움 구단에 복귀 의사를 전달했으며, 키움은 검토중이다.

많은 논란 속에 귀국한 강정호, 비행기가 착륙한 2시간 뒤 강정호는 입국장에서 모습을 나타냈다. 강정호는 취재진을 바라보고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강정호는 방역 검사를 마친 뒤 입국 게이트였던 B게이트에서 E게이트로 이동해 공항을 빠져나갔다. B~E로 움직이는 동안 강정호는 특급 경호를 받았다. 많은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가 부담스러운 듯 강정호는 연신 휴대전화를 붙잡고 있었다. 

한 취재 기자의 "한국에서 뛸 자격 있습니까?" 라는 직접적인 질문에 강정호는 묵묵부답이었다. 강정호는 2주 간의 자가 격리 기간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귀국하는 강정호 

강정호, 뜨거운 플래시 세례 받으며 

강정호, 불안한 눈빛 


강정호, '할말 없습니다' 

고개 숙인 강정호 

강정호, 특급 경호 받으며 



강정호, 취재진의 관심이 부담스러운 듯 연신 전화기만


강정호 향한 열띤 취재 열기 


강정호, KBO리그 복귀를 꿈꾸며 

많은 생각에 잠긴 강정호 


논란 속 귀국한 강정호, 'KBO리그 복귀 문 열릴까?'



스포티비뉴스=인천국제공항,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