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인천] 염경엽 감독 "베테랑 희생번트? 1점이 소중한 경기"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0년 06월 06일 토요일
▲ 김강민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앞서 5일 경기를 돌아봤다.

SK는 5일 삼성에 4-1로 이겼다. 2-1로 앞선 8회 2점을 추가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2득점에는 베테랑 타자 김강민의 희생번트가 주효했다. 김강민은 제이미 로맥 볼넷 이후 무사 주자 1루에 타석에 나섰다. 김강민은 희생번트로 로맥을 2루로 보냈다.

SK는 정진기 삼진과 최항 고의4구로 2사 1, 2루 상황을 맞이했다. 타석에 나선 포수 이흥련이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날려 삼성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염 감독은 "현재 상황에서는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잡는 게 중요하다. 1점이 소중한 경기였다. 승패에 여유가 있다면 강공을 선택할 수도 있었겠지만, 지금은 아니자. 선참들도 당연히 그것을 알고 있다"며 베테랑의 희생번트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SK는 희생번트로 팀 승리에 필요한 득점을 이끈 김강민을 선발로 기용한다. 최정은 부상으로 빠진다.

SK 관계자는 "최정이 훈련 중 왼쪽 햄스트링에 통증이 생겼다"고 알렸다. 최초 SK 염경엽 감독이 예고한 선발 라인업은 김강민(중견수)-최지훈(우익수)-최정(3루수)-로맥(1루수)-정의윤(좌익수)-윤석민(지명타자)-최항(2루수)-이흥련(포수)-정현(유격수)이었다.

그러나 최정이 빠지고 남태혁이 들어간다. 바뀐 SK 선발 라인업은 김강민(중견수)-최지훈(우익수)-정의윤(좌익수)-로맥(1루수)-윤석민(3루수)-남태혁(지명타자)-최항(2루수)-이흥련(포수)-정현(유격수)이다. SK 선발투수는 박종훈이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