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헤비급 3위 블레이즈 4연승…은가누에게 '성큼'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0년 06월 21일 일요일
▲ 2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린 UFC 온 ESPN 11 메인이벤트에서 커티스 블레이즈(오른쪽)이 랭킹 7위 알렉산더 볼코프(31, 러시아)를 5라운드 종료 3-0 판정승(49-46, 48-47, 48-46)으로 꺾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헤비급 랭킹 3위 커티스 블레이즈(29, 미국)가 4연승으로 헤비급 타이틀 도전권을 다시 가시권에 뒀다.

블레이즈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린 UFC 온 ESPN 11 메인이벤트에서 랭킹 7위 알렉산더 볼코프(31, 러시아)를 5라운드 종료 3-0 판정승(49-46, 48-47, 48-46)으로 잡았다.

NJCAA 레슬러 출신인 블레이즈는 주무기인 레슬링을 공격적으로 구사해 타격가 볼코프의 주먹을 묶었다.

체력이 빠진 4라운드에 볼코프가 블레이즈에게 타격을 적중했지만, 블레이즈는 이내 테이크다운으로 다시 전세를 찾았다.

5라운드 25분 동안 블레이즈는 테이크다운을 무려 14회 성공시켰다.

블레이즈는 헤비급에서 떠오르는 강자. 알리스타 오브레임, 주니어 도스 산토스 등 챔피언을 비롯해 마크 헌트, 알렉시이 올리닉 등 실력자들을 모두 잡았다.

블레이즈는 지난 2018년 11월 프란시스 은가누에게 TKO로 졌다. 2016년 4월 UFC 데뷔전에서도 은가누에게 졌는데 14승 2패 중 2패가 모두 은가누에게 당했다.

블레이즈 위엔 랭킹 2위 은가누 1위 다이넬 코미어, 그리고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 단 세 명이다.

볼코프는 지난해 11월 그렉 하디전 승리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통산 전적 31승 8패가 됐다.

코메인이벤트에선 페더급 8위 조시 에밋이 10위 셰인 버고스를 3라운드 종료 3-0 판정으로 잡았다.

메인이벤트와 코메인이벤트를 포함해 메인카드 5경기 중 4경기가 판정으로 끝난 가운데 짐 밀러는 루스벨트 로버츠를 1라운드 암바로 꺾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