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로 가는 '반도', 업그레이드 포인트 셋 #좀비 #생존액션 #카체이싱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6월 24일 수요일

▲ 영화 '반도' 스틸. 제공|NEW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반도'가 온다. '부산행'과 다른 색다른 포인트가 기대감을 더한다. 

영화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지난 16일 '반도' 메인 예고편은 공개 직후 공식 SNS, 유튜브, 포털 사이트에서 공개 1주일 만에 누적 조회 수 1031만 회 (23 오전 10시 기준)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해외에서의 관심도 커 이미 7월 글로벌 개봉을 준비하며 한국 이외 국가에서도 동시 이벤트가 기획되고 있다. 세계 41개국이 참여하는 '반도' 글로벌 팬아트 챌린지는 '반도'에 거는 세계의 기대를 짐작케 한다. 제작비가 약 200억원에 달하는 좀비 블록버스터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완전히 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개봉하는 부담이 존재하지만, '반도'는 이미 해외 세일즈에서도 전편 '부산행'을 능가하는 성과를 올려 손익분기점을 크게 낮춘 것으로 전해졌다.

▲ 영화 '반도' 스틸. 제공|NEW
◆ 빛과 소리에 더 민감해진 좀비들

'부산행'과 비교해 면면이 업그레이드됐다. 먼저 폐허의 땅에서 빛과 소리에 더 민감해진 좀비들이 눈에 띈다. 생존자들이 좀비를 피해 자취를 감춘 땅에서 4년을 굶주린 좀비들은 빛과 소리에 더욱 민감해졌고, 그만큼 반응 속도가 빨라졌다. 또한 총기류를 피하기 위해 네 발로 뛰어다니고, 서로 엉겨 붙어서 달려드는 모습은 스릴과 긴장감을 극대화시킨다. 좀비 액션을 디자인한 것은 물론 네 발로 뛰는 좀비로 직접 출연까지 한 전영 바디 트레이너는 “<부산행>을 뛰어넘는 좀비물에 도전하기 위해 감독님을 만날 때마다 더 업그레이드된 동작을 보여드렸다”고 전해 업그레이드된 좀비 액션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업그레이드 생존 액션

두 번째 액션 포인트는 '반도' 생존자들이 보여주는 좀비 활용법이다. '부산행'에서 좀비가 무조건 피해야 할 두려움의 대상이었다면, '반도'의 생존자들은 긴 시간 동안 좀비들의 특성을 파악하며 생존력을 키웠다. 좀비들과 맞서며 오랜 시간 살아남은 만큼 좀비들의 특성을 간파해 화려한 불빛과 요란한 소리를 내는 RC카, 연막탄을 미끼로 좀비를 유인한다. 또한 총기류를 비롯해 온갖 무기를 활용하여 좀비와 맞서 싸우는 역동적인 생존 액션을 보여준다. “폐허가 된 도심의 지형지물을 활용한 액션을 통해 좀비 액션에 변화를 주었다”고 전한 허명행 무술 감독, 텅 빈 도심을 배경으로 스펙터클 하게 펼쳐지는 차별화된 액션을 예고했다.

▲ 영화 '반도' 스틸. 제공|NEW
◆압도적 카체이싱! "'부산행'엔 마동석, '반도'엔 이래"

마지막 액션 포인트는 총 20분 분량의 대규모 카체이싱이다. 더 빨라진 좀비들을 피해 생존자들은 자동차를 적극 활용한다. 달리는 기차에서 폐허가 된 도심 한가운데로 무대를 옮긴 '반도'는 거침없는 카체이싱을 선보인다. 살기 위해 운전대를 잡은 아이, 준이(이레)를 필두로 좀비가 튀어나오는 도심을 질주하며 펼쳐지는 타격감 넘치는 카체이싱은 '반도'만의 스릴 넘치는 관람 포인트다.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에 마동석이 있다면, '반도'에는 이레가 있다”고 귀띔했다.

4년 동안 더욱 강력해지고 위협적으로 진화한 좀비에 맞서는 생존자들의 사투를 그린 '반도'는 오는 7월 개봉을 앞뒀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