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리꾼' 김동완 "영화 나오다니 짜릿하고 신나, 역이 맘에 들어 적극 대시"[인터뷰②]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6월 25일 목요일

▲ 김동완. 제공ㅣOffice DH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영화 '소리꾼'의 김동완이 자신의 배역 몰락양반에 대해 "정말 마음에 들어서 적극 대시했던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김동완은 영화 '소리꾼'(감독 조정래, 제작 제이오엔터테인먼트) 개봉을 앞둔 25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스포티비뉴스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동완은 "완성 전 중간에 몇 번 볼 수 있는 기회를 감독님이 주셨는데 일부러 보지 않았다. 너무 모든 과정을 보다보니 (관객으로서)영화를 재밌게 느끼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 이번에도 그런 오해가 생길까봐 안보다가 봤다"며 "정말 30분 동안 펑펑 울었다. 봉근이에게 반하고, 하연이에게 놀라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스스로의 연기에 대해 "부끄럽고 아쉽다"며 "튀지 않게 적당히 한 거라는 말을 해주시는데 형들과 제대로 놀아볼 걸, 좀 튀어볼 걸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고 평했다.

'소리꾼'은 사라진 아내 간난(이유리)을 찾아 재주 많은 소리꾼 학규(이봉근)과 그의 조력자 장단잽이 대봉(박철민), 속을 알 수 없는 몰락 양반(김동완)이 조선팔도를 유랑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김동완은 이번 작품에서 비밀스러운 몰락 양반 역을 맡아 능청스럽고 유들유들한 매력을 뽐냈다. 감춘 것이 있는 만큼 영화 후반부에서는 몰락 양반의 비밀이 드러나는데, 영화의 히든카드로 작용하는 매력적인 캐릭터다.

김동완은 "연기하고 싶어서 여러가지를 찾던 중에 이 대본을 보게 됐다. 감독님이 처음엔 다른 역할을 염두에 두신 거 같은데, 이 역할을 보고 너무 마음에 들어서 적극 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냥 멋있는 사람이 아니다. 안티 히어로 같은 느낌이 있다. 실존 인물을 캐릭터로 쓰신 것이기도 해서 그런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당초 조정래 감독은 "기대가 안 가는 생김새를 찾고 있었다"며 해당 배역이 주는 이미지와 김동완의 외모가 어울리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김동완은 이에 대해 "제가 기대가 안 가는 얼굴로 만들어놓겠다고 설득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오랜만의 스크린 나들이에 "너무 좋았다"며 "영화에 나오는 건 짜릿하고 신나는 일인 것 같다. 사람들이 암흑 속에서 두시간 가까운 이야기에 빠져든다. 단점도 크게 볼 수 있어서 겁나는 일이기도 한데, 이걸 좋아하는 배우들 입장에서는 세밀한 감정까지 표현할 수 있기에 짜릿한 장르인 것 같다"고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이어 "요즘은 음향을 따는 기술까지 좋아졌다. 우리 영화는 소리 영화여서 작은 소리까지 잘 담아냈다. 감정까지 고스란히 느껴지니 영화보는 내내 신났다. 농익은 소리가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 영화에 제가 들어있다는 게 너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소리꾼'은 오는 7월 1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