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개막전 콜 vs 슈어저 빅뱅… 기다린 팬들에게 최고의 선물?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20년 06월 28일 일요일
▲ 2020년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만날 가능성이 제기된 게릿 콜(왼쪽)과 맥스 슈어저 ⓒ연합뉴스/게티이미지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오랜 기간 메이저리그(MLB) 개막을 기다린 팬들에게 시작부터 빅매치를 보여줄 수 있을까. 2020년 MLB 개막전에서 게릿 콜(30·뉴욕 양키스)과 맥스 슈어저(36·워싱턴)의 진검승부가 펼쳐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뉴욕 포스트’를 비롯한 현지 언론들은 뉴욕 양키스와 워싱턴이 2020년 개막전 대진으로 확정됐다고 28일(한국시간) 보도했다. MLB 사무국은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진행될 올해 일정을 아직 확정 발표하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현지 언론에서는 “개막전은 결정이 됐다”고 확정적인 보도를 내놨다. '뉴욕 포스트'는 아예 콜과 슈어저의 빅뱅을 예상하기도 했다. 

워싱턴은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 그리고 양키스는 매년 우승권 전력을 자랑하는 최고의 명문이다. 두 팀은 리그가 달라 인터리그 때나 만나던 팀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 탓에 지역별로 경기를 치르게 돼 개막 매치업이 성사됐다.

양팀의 선발로 나설 선수들의 빅뱅 덕에 더 화제를 모은다. 원래 최고 선발들이 맞대결을 벌이는 게 개막전이기는 하지만, 특히나 콜과 슈어저의 대결은 빅뱅 중의 빅뱅이다. 두 선수의 올해 연봉(162경기 기준 콜 3600만 달러, 슈어저 3592만 달러)만 봐도 무게감을 실감할 수 있다. 아직 스프링트레이닝 2.0에서의 변수가 있어 성사 여부는 알 수 없지만, 피해갈 이유가 없는 두 팀이기도 하다.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콜은 양키스와 9년 총액 3억2400만 달러에 계약하며 역대 투수 FA 최고액을 다시 썼다. 휴스턴 소속이었던 지난해 33경기에서 212⅓이닝을 던지며 20승5패 평균자책점 2.50, 326탈삼진이라는 압도적인 성적을 거뒀다.

슈어저의 통산 성적은 더 화려하다. MLB 통산 170승을 거둔 투수이자, 사이영상만 세 차례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부상에 시달렸으나 그래도 11승7패 평균자책점 2.92를 기록했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내셔널리그 탈삼진왕이기도 했다.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탈삼진왕인 콜과 ‘K대결’이 기대된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