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사자 김형준, 故박용하 10주기 추모 "감정 북받쳐서 차 세워놓고 울어"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6월 30일 화요일

▲ 10주기를 맞아 공개된 故 박용하(왼쪽)와 김형준의 사진. 출처| 김형준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태사자 김형준이 고(故) 박용하 10주기를 맞아 추모했다. 

김형준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용하 보러 왔다. 벌써 10년 됐구나"라고 박용하의 10주기를 맞아 절절한 심경을 고백했다.

김형준은 박용하의 10주기를 맞아 그가 잠든 곳을 찾았다. 박용하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한 그는 "오늘도 역시 비가 오는군. 6년 만에 왔네. 자주 못 와서 미안해 친구야"라며 "오는 길에 '처음 그날처럼', '기별', '야생화' 듣다보니 감정이 북받쳐서 차 세워놓고 한참 울었다"고 했다.

이어 "열심히 행복하게 살게. 너도 하늘에서 아무 고민없이 행복하게 살아라. 박용하 보고싶다 친구야"라고 생전 절친했던 박용하를 추모했다.

박용하는 2010년 6월 30일 향년 32세로 세상을 떠났다. 1994년 MBC '테마게임'으로 데뷔한 그는 '겨울연가'를 통해 한국 드라마를 대표하는 한류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