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승 확정' 리버풀 VS '31경기 77득점' 맨시티…양보할 수 없는 혈투 예고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살라 ⓒ리버풀

▲ 스털링 ⓒ맨시티

우승 확정리버풀, 맨시티에게 가드 오브 아너받는다!... 박수 친 스털링, 분노의 활약 펼칠까?

과르디올라 감독, 승리로 클롭 징크스벗어날지 주목내일 새벽 4SPOTV NOW 독점 생중계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구단 역사상 첫 번째 프리미어리그 우승이 확정된 리버풀이 다소 편안한 마음으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 원정에 나선다. 잉글랜드 축구를 대표하는 두 팀 중 승자는 누가 될까. 맨시티와 리버풀의 19-20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경기는 내일 새벽 45분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맨시티는 킥오프 전 가드 오브 아너로 리버풀의 조기 우승을 축하할 예정이다. ‘가드 오브 아너는 상대팀이 조기 우승팀에게 박수로 예우해주는 세리머니다. 물론 리버풀에서 맨시티로 팀을 옮긴 스털링도 예외는 아니다. ‘이전 소속팀리버풀에게 축하 박수를 건네게 될 스털링의 활약상에 기대가 모이는 이유다.

또한 맨시티의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번 경기를 통해 그동안 클롭 감독에게 당한 수모를 갚고자 한다. 축구 통계 전문업체 ‘OPTA’에 따르면 과르디올라 감독에게 가장 많은 패배를 안긴 감독이 바로 클롭이다. 게다가 올 시즌 과르디올라 감독은 리그 우승 트로피도 압도적인 승점 차이로 리버풀에게 빼앗겼기 때문에 더욱 복수가 절실한 상황. 최근 맞대결의 승자도 리버풀이었다.

이번 매치는 수비력이 강한 리버풀과 창이 날카로운 맨시티의 경기로 요약된다. 올 시즌 리버풀 수비진은 31경기에서 21점만 허용했고, 맨시티는 같은 기간에 77득점에 성공했다. 각각의 지표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두 팀의 창과 방패 대결이 관심을 모은다.

여러 가지 꿀잼요소로 기대가 커지는 맨시티와 리버풀의 경기는 내일 새벽 45분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 ⓒSPOTVNOW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