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끝내기 승리’ kt 이강철 감독 “데스파이네가 혼신의 역투”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0년 07월 03일 금요일

▲ kt가 3일 수원 키움전에서 3-2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kt 위즈
[스포티비뉴스=수원, 고봉준 기자] 안방에서 기분 좋은 끝내기 승리를 거둔 kt 위즈 이강철 감독은 투타 모든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 감독은 3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전을 3-2 승리로 마친 뒤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1선발답게 혼신을 다해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줬다. 7이닝을 책임지면서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또, 베테랑 박경수와 황재균이 노련하게 동점타와 결승타를 터뜨렸고, 심우준을 비롯한 야수들이 물샐 틈 없는 수비를 펼쳐줬다”고 총평했다.

kt는 이날 9회말 황재균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3-2로 이겼다. 타선이 매끄럽게 연결되지 않은 경기였지만, 2-2로 맞선 9회 2사 2루에서 황재균이 중전안타로 마침표를 찍었다. 마운드에선 선발투수 데스파이네가 7이닝 117구 6안타 1홈런 2볼넷 7삼진 1실점 역투했다.

또, 2-2로 맞선 9회 올라온 주권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이 감독은 “선수들이 연일 타이트한 경기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승리 의지를 발휘해줘 고맙다. 이 기세를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고봉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