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또? '충격 2분' 그리즈만, 맨유 이적 원한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7월 04일 토요일
▲ 그리즈만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앙투앙 그리즈만(29)이 1년 만에 바르셀로나를 떠날까. 과거에 연결됐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떠오른다.

그리즈만의 바르셀로나 생활이 안 풀린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5년 동안 257경기 133골 50도움으로 세계 최고 반열에 올랐고, 프랑스 대표 팀에서 월드컵까지 품었다. 하지만 클럽에서 굵직한 우승이 없어 지난해 7월 바르셀로나 이적을 결정했다.

왕성한 활동량과 골 결정력을 겸비해, 유사시 리오넬 메시 대체 선수까지 넘볼 재능이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측면에서 100% 장점을 발휘하지 못했고, 후반기에는 교체로 전락하기도 했다. 

절정은 프리메라리가 33라운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이었다. 키케 세티엔 감독은 친정 팀과 맞대결에서 그리즈만을 선발에서 뺐다. 리그 32라운드에서는 9분 출전에 그치더니,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는 2분 출전에 그쳤다. 

충격적인 2분 출전에 이적설이 터졌다. 아스널, 인터밀란설에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까지 연결됐다. 영국 일간지 ‘익스프레스’는 “그리즈만이 바르셀로나 감독과 사이가 틀어진 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행을 원했다(Antoine Griezmann wants Man Utd transfer)”고 밝혔다.

스페인에도 알려진 내용이다. 유력지 ‘문도데포르티보’는 “그리즈만이 이번 여름에 바르셀로나를 탈출할 수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가능성을 열어뒀을 것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시티가 그리즈만 영입을 문의했다”고 보도했다.

그리즈만은 2016-17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강하게 연결된 적이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등 번호 7번을 준비했고, 암묵적인 합의에 성공했다는 이야기였다. 하지만 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은 없었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재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