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위 등극 부천, 송선호 감독 "혼신의 힘을 쏟은 선수 덕분"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20년 07월 06일 월요일
▲ 송선호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부천, 유현태 기자]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경기해줬다."

부천FC는 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9라운드에서 대전 하나시티즌을 1-0으로 이겼다. 부천은 승점 16점으로 대전(15점)을 끌어내리고 3위로 올라섰다.

송선호 감독은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경기해줬다. 운동장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했기 때문에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오늘 하고자 했던 걸 잘해서 승리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부상에서 복귀한 바이아노가 교체되기 전까지 활발하게 뛰었다. 페널티킥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하며 결승골을 기록했다. 송 감독은 "바이아노가 체력만 되면 더 끌고 가고 싶었다. 우리나라에 와서 적응하고 있다. 조금 더 세밀한 부분, 체력만 조금 더 기르면 완벽하게 적응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바이아노는 처음엔 힘들어 했는데 많이 적응이 됐다. 팀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며 칭찬했다.

대전이 자랑하는 안드레를 효율적으로 막으며 무실점 경기를 했다. 송 감독은 "김강산이 공수에서 큰 힘이 되주고 있다. 김강산이 안드레를 잘 막아줬다. 수비적인 면에서 든든했다. 워낙 김강산이 운동할 때 항상 열심히 하는 선수다. 그걸 믿고 기용했다. 흐뭇하다"며 안드레를 잘 견제한 김강산을 칭찬했다.

승리도 따냈지만 경기 내용에서도 좋았다. 대전이 공격 전개를 하려고 할 때마다 강하게 압박했다. 대전이 기록한 슈팅은 단 4개. 송 감독은 "잘 먹고 잘 쉬자고 한다. 우리 선수들이 고생도 많이 하는 중에도 흐트러지지 않고 있다. 힘든 상황에서도 이겨내려는 정신력이 좋은 것 같다. 회복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시즌 중에는 선수들이 얼마나 회복하느냐가 경기를 좌우한다"며 많이 뛰는 축구로 성적을 내고 있는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제 다음 경기는 악연으로 얽힌 제주 유나이티드다. 지난달 벌어진 첫 맞대결에서 부천은 제주에 패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송 감독은 "물론 제주도 올해 K리그1에서 떨어지긴 했지만 좋은 팀이다. 지난 경기에서 안타깝게 0-1로 패했다. 제주 내려가서 선수들이 충분히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